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항공업 울상인데... 美항공사 직원들이 춤 연습에 몰두한 이유는?

by한국일보

알래스카항공 1980년대 팝 '세이프티 댄스' 패러디

내년 1월부터 선보일 기내 상영 안전 비디오 화제

승무원 등 8시간의 드레스 리허설까지 거쳐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의 한숨이 깊어지는 가운데 미국 한 항공사 직원들이 출연한 뮤직비디오가 공개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화제다.


알래스카항공이 14일(현지시간) 공개한 '알래스카 세이프티 댄스'는 코로나19 예방 지침이 새로 추가된 기내 안전 비디오로, 공개 이틀 만에 유튜브 조회수가 20만회를 넘었다.


1982년 발표된 밴드 '멘 위다웃 햇츠'의 히트곡을 패러디 한 이 뮤직 비디오에서 항공사 직원들은 다양한 춤과 함께 '마스크 착용·손 소독' 등의 안전 규정을 안내하고 있다.


직원들 이틀 동안 맹연습... 8시간 드레스 리허설까지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비디오를 위해 항공사 직원들은 안무 영상을 제공 받아 이틀 동안 연습을 마쳤고, 촬영에 앞서 8시간의 드레스 리허설(본 촬영 전 의상과 분장을 갖추고 하는 마지막 연습)까지 거쳤다. 영상은 알래스카항공 시애틀 본사의 훈련용 항공기와 격납고에서 진행됐다. 뮤직비디오는 영국 출신 팝스타 두아 리파와 함께 작업했던 워런 푸가 연출했다.


알래스카항공은 이 비디오를 내년 1월 운항하는 항공편부터 기내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항공사 측은 "항공편을 예약하는 승객들의 두려움을 덜고 내년 봄·여름에는 안전하게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CNN방송은 "항공업계가 다양한 노력을 쏟고 있지만 아직 비행기를 타고 여행가는 것에 대한 대중의 경계심은 큰 편"이라며 "알래스카항공이 사람들에게 다시 관광을 위한 비행을 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추산한 전 세계 항공업계의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은 1,570억달러(약 1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이미 수만명이 일자리를 잃은 상태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