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치타·남연우, 공개 열애 3년 만 결별..."바쁜 일정 탓"

by한국일보

한국일보

가수 겸 배우 치타와 영화감독 겸 배우 남연우가 결별했다. 연합뉴스 제공

가수 겸 배우 치타와 영화감독 겸 배우 남연우가 결별했다.


치타 측은 21일 "두 사람이 최근 바쁜 일정 탓에 소원해져 연인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 좋은 동료로 돌아갈 것"이라고 두 사람의 결별 사실을 밝혔다.


치타와 남연우는 지난 2018년 12월부터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특히 치타는 지난해 남연우가 연출한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서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으며, 두 사람은 MBC '부러우면 지는거야'에 동반 출연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두 사람은 3년의 열애 끝에 결별,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