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보양식 즐겨 찾는 3040 남성들, 너무 챙겨 먹다간 오히려 ‘독’

by한국일보

한국일보

영양이 부족하지 않은 현대인은 굳이 보양식을 찾아 먹을 필요가 없다. 게티이미지뱅크

기록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보양식을 찾는 사람이 크게 늘었다. 그러나 유명 음식점에 줄을 서서 보양식을 먹을 필요는 굳이 없다. 평소 삼시 세끼만으로도 건강을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보양식은 영양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시절에 무더위를 나기 위해 보양식을 챙겨 먹었지만 영양 과잉인 현대인은 보양식을 삼가야 한다.


조현 순천향대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보양식을 먹으면 일시적으로 간과 뇌 등에 영양분을 공급할 수 있지만 평소 건강에 문제가 없다면 보양식을 챙겨 먹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보양식은 30~40대 남성이 많이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들에게 보양식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30~40대 남성은 하루에 2,625㎉를 섭취해 하루 필요 섭취 열량(2,400㎉)을 넘겨 영양 과잉 상태이기 때문이다.


보양식의 대명사인 삼계탕 한 그릇 열량은 918㎉이다. 열량만 문제가 아니다. 30~40대 남성의 하루 필요 단백질 섭취량은 70g, 지방은 40~80g인데 삼계탕 한 그릇에 단백질 115.3g, 지방 32.5g이 들어 있다.


따라서 이들이 보양식을 챙겨 먹으면 체중 과다ㆍ이상지질혈증ㆍ고혈압ㆍ고혈당 등 대사증후군 위험에 빠질 수 있다. 특히 보양식의 고기는 물론 국물까지 다 마시면 영양이 과다하게 된다. 삼계탕을 먹을 때 닭 껍질과 기름기를 제거하고 먹는 것이 좋다.


고혈압ㆍ당뇨병ㆍ이상지질혈증 등을 앓는 만성질환 환자도 보양식을 삼가야 한다. 혈당은 물론 혈압까지 상승할 수 있기 때문이다. 통풍 환자도 유의해야 한다. 조현 교수는 “보양식에는 나트륨이 많이 함유돼 있어 요산 수치가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콩팥 기능이 좋지 않은 사람이 보양식을 즐겨 먹으면 단백뇨가 생길 수 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은 보양이 필요하다. 고령인들은 밥ㆍ떡 등 탄수화물 위주로 영양분을 섭취해 단백질ㆍ지방 섭취가 부족해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유순집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65세 이상 고령인, 특히 지방 거주 고령인은 영양 부족 상태가 심각하다”며 “비만 등 영양 과다인 이들에게 보양식은 독이지만 고령인은 보양식을 챙겨 먹는 것이 좋다”고 했다.


평소 찬 음식이나 채소ㆍ과일 등을 섭취했을 때 설사가 잦은 여성도 보양식이 좋다. 박민선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이런 여성은 소화가 잘 되지 않아 편안하고 따뜻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고 했다.


현대인의 또 다른 여름철 보양은 수분이 많은 과일을 먹는 것이다.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배출되므로 수분이 많이 함유된 수박 같은 과일을 섭취하면 좋다. 박민선 교수는 “혈압이 낮아 어지럽다면 전해질이 풍부한 과일을 먹는 것이 보양”이라고 했다.


한국일보

null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