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불화설 조장"…악마의 편집, 법적 소송 가능성은?

by한국일보

MBN '특종세상', 수차례 출연진들의 항의 잇따라

현직 변호사가 바라본 법적 소송 가능성

한국일보

최근 MBN '특종세상' 제작진이 편집 논란에 휘말렸다. MBN 영상 편집

MBN '특종세상'이 수차례 악마의 편집에 휩싸였다. 량현량하 김혁건 박연수 등이 노골적인 악마의 편집에 불만을 토로했다. 시청률을 위한 조작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는 지점이다. 이 가운데 방송사와 제작진이 물게 될 책임은 없을까.


최근 '특종세상' 제작진은 편집 논란에 휘말렸다. 듀오 량현량하 중 량하가 출연한 방송분이 문제시됐다. 해당 방영분이 공개되기 전 량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예고편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잘못된 방향으로 편집한 듯 하다. '어그로'를 끌려고 해도 이건 아니다"라면서 "불화설을 만들려고 하는 방송에 실망이다"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실제로 전파를 탄 방송에서는 량하가 쌍둥이 형제인 량현을 두고 "2년째 연락이 안 되고 있다.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들과도 연락을 끊었다"면서 량현의 잠적설을 제기했다. 방송 이후 량현의 거취를 두고 많은 이목이 모였고 량하는 다시 입을 열었다. 그는 "(량현을) 응원한다고 계속 이야기했는데 끝까지 방송을 다 편집하냐"고 재차 항의했다. 당사자인 량현도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황당하다. 원하면 얼마든지 연락이 가능하다"면서 잠적설을 전면으로 부인했다.


사실 '특종세상'의 악의적 편집에 대한 의혹 제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는 송종국이 출연해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는데 여기에 아들 지욱과 딸 지아의 멘트가 PD의 요구로 촬영됐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박연수는 "PD님에게 사과를 받았다.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 애들을 이용하지 마라"고 목소리를 높여 악마의 편집을 공론화했다.

제작진, 신뢰도보다 자극 쫓은 이유

결국 출연자들이 직접 나서 편집 방향성에 대해 비판하는 상황이 수차례 벌어진 것이다. 이와 관련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본지에 "당연히 주목을 받기 위해 자극적으로 편집을 한 것이다. 관찰 카메라를 통해 편안한 장면을 보여주면 주목을 못 받는다. 불화와 갈등을 보여주면 시선이 가는 지점이 있기 때문에 악마의 편집이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통 악마의 편집은 연예인을 대상으로 하지 않는다. 그런 측면에서 악마의 편집이 지금 어느 단계까지 왔는지 생각하게 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악마의 편집이 프로그램 고유의 신뢰도 저하를 이끌어내진 않을까. 여기에 정덕현 문화 평론가는 "'특종세상'의 인지도가 낮기 때문에 신뢰도도 낮다. 대중이 기대하지 않는 것이다. 제작진은 주목을 끌기 위한 자극적 편집과 출연자들의 반발 사이에서 유리한 것을 생각했고 결과적으로 자극적 편집을 선택한 것"이라고 바라봤다.

악마의 편집, 실제로 민사 소송 가능

이를 종합해 본다면 '특종세상' 제작진은 여론의 부정적 인식과 출연진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의도적으로 원하는 그림을 연출했다. 그렇다면 출연자들이 제작진을 고발할 법적 가능성은 어떻게 될까.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악마의 편집이 실제로 민사 소송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노 변호사는 "편집 결과 거짓 정보가 나올 시 민사 손해배상청구를 할 수 있다. 없는 불화를 만든다면 명예훼손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실제로 연예인이 제작진을 고발하는 경우는 잘 없다. 소위 방송국에 찍혀서 좋을 게 없기 때문이다. 형사 소송으로는 허위사실로 인해 명예훼손을 당한 구체적인 사실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엄격한 증명이 요구된다. 반면 방송으로 인해 정신적인 고통을 당했다는 사실이 입증된다면 민사 소송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