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르노 고성능차 '알핀' 한국 진출 수면 위로…"부산 공장서 2개 모델 생산 검토"

by한국일보

로랑 로씨 알핀 최고경영자 인터뷰

"한국에 알핀을 찾는 소비자 많다는 사실 알게 돼"

르노 회장 "한국에 6년 동안 수억 유로 투자 가능"

한국일보

1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엑스포 포르테 드 베르사유에서 열린 2022 파리모터쇼에서 알핀의 A110 라인이 전시되고 있다. 파리=김형준 기자

프랑스 자동차 기업 르노 계열의 고성능 자동차 브랜드 '알핀'이 일부 모델에 대한 국내 생산 및 판매를 검토한다. 프랑스 현지에선 최근 방한한 루카 데 메오 그룹 회장이 부산 공장을 중대형차 수출 허브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는데, 알핀 등 그룹 내 일부 전략 차종 생산 등을 통해 부산공장의 역할을 더 키울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로랑 로씨 알핀 최고경영자(CEO)는 1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엑스포 포르테 드 베르사유 전시장에서 열린 2022 파리모터쇼 언론 공개행사에서 한국일보와 만나 "최근 방한 기간 중 한국에서도 알핀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점을 알고 우리도 뭔가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했다"며 "두 개 모델을 한국에서 생산 및 판매해 보는 구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 공장 생산이 현실화하면 주력 모델 A110 라인이 그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알핀의 한국 내 생산 및 판매 가능성이 언급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스포츠카와 레이싱카 전문 브랜드 알핀은 충성 고객층은 있지만, 수익성이 나빠 업계에서는 위태로운 상황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그러나 2020년 7월 취임한 데 메오 회장은 알핀 브랜드를 더 키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면서, 위기설을 잠재웠다.

대중화하고, 수소·전기차 병행 개발...변화하는 알핀

한국일보

17일 프랑스 파리 엑스포 포르테 드 베르사유에서 열린 2022 파리모터쇼에서 로랑 로씨 알핀 CEO가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파리=김형준 기자

알핀을 키워보겠다는 데 메오 회장에게 화답하듯 로씨 CEO는 이날 수년 내 수익성을 확보해 그룹 내 핵심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앞으로 디자인에서 생산까지 자체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갖춰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키울 것"이라며 "2026년에 수익을 내고 그 이후엔 최대 5배 이상 수익을 내는 게 목표"라고 했다.


알핀은 현재 브랜드 방향성을 재정립하는 중이다. 이날 로씨 CEO에 따르면 알핀은 기존 경주차(레이싱카) 집중 생산 체제에 변화를 줘 대중성 높은 차량(로드카) 생산을 늘리고, 순수 전기차와 함께 이번 행사에서 콘셉트카가 공개된 수소차 버전의 알펜글로우(Alpenglow)도 개발해 친환경차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할 계획이다. 이는 최근 "수익성 높은 차들을 더 많이 만들 것"이라고 공언한 데 메오 회장의 방향성과도 맥을 같이한다.


데 메오 회장이 한국을 ①전동화 과정에서 필수인 소프트웨어 기술이 앞서 있고 ②배터리 등 주요 부품 공급이 원활한 데다 ③자유무역협정(FTA) 체결 국가가 많아 수출 다변화가 가능한 나라로 평가하고 있는 점을 비춰봤을 때 르노 그룹이 부산공장 및 한국 시장을 '돈 버는 무대'로 보고 재기 무대로 삼을 수 있을 거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실제 데 메오 회장은 방한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6년 동안 수억 유로를 투자할 수 있다"는 계획을 밝혔다.

르노, 소형 SUV 전기차 4에버 트로피 콘셉트 공개

한국일보

17일 프랑스 파리 엑스포 포르테 드 베르사유에서 열린 2022 파리모터쇼에서 르노 4에버 콘셉트가 전시되고 있다. 파리=김형준 기자

한편 르노는 이번 행사에서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르노 4에버(4EVER) 트로피 콘셉트'를 공개하고, 전동화에 속도를 내 2030년까지 르노 그룹 전체의 90%를 전기 제품군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면에서 봤을 때 사다리꼴로 여겨질 정도로 차량 하부에 비해 위쪽 폭이 좁은 4에버 콘셉트는 내장형 타이어 공기 주입 장치가 있는 19인치 휠에 스페어 타이어도 지붕에 달 수 있게 디자인됐다. 검정 전면 수평 그릴엔 둥근 헤드라이트와 캡슐 모양의 테일라이트도 눈에 띈다. 르노 측 관계자는 "실제 모델은 2025년 출시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파리=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