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골프공에 이어 골프채 반발력까지?... '비거리 억제' 기류에 PGA '발칵'

by한국일보

한국일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드라이버샷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세계 골프 규칙을 좌우하는 로열앤드에인션트(R&A)와 미국골프협회(USGA) 움직임에 골프계가 발칵 뒤집혔다. 수년 전부터 ‘비거리와 전쟁’을 암시했던 두 단체가 지난해 골프채 길이 제한에 이어 이번에는 골프공 성능을 제한하겠다는 뜻을 보이면서다. 이후엔 골프채 페이스 반발력 줄이기에도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R&A와 USGA는 15일(한국시간) 프로 대회에서 선수들이 사용하는 골프공 성능을 제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R&A와 USGA는 골프공을 시속 127마일(약 204.4㎞)의 스윙 스피드로 때렸을 때 비거리가 317야드 이상 날아가지 않도록 3년 안에 규정을 바꿀 계획이다. 이대로라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급 선수들의 드라이버 티샷 거리는 지금보다 15야드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골프공 성능 제한은 그동안 늘어난 비거리 때문에 골프의 본질이 훼손되고, 골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R&A와 USGA의 오랜 우려 때문에 나왔다.


35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 선수들이 많아지면서 골프 경기가 드라이버, 피칭, 그리고 퍼팅 테스트로 바뀌는 모양새다. 실제 2003년 PGA 투어 선수 평균 비거리는 약 286야드로 300야드를 넘긴 선수는 9명뿐이었으나 이번 시즌에는 평균 비거리가 297.2야드로 늘었고, 300야드를 넘긴 선수도 83명에 달했다. 장타자가 급증하면서 길어진 코스는 유지 관리 비용이 늘어나고, 물과 약품 사용도 증가해 환경에도 나쁜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게 R&A와 USGA의 생각이다.


작년 1월부터 드라이버 길이를 46인치 이하로 제한하는 규정을 마련했지만, 46인치 이상 드라이버를 사용하던 선수들이 극소수에 불과해 큰 효과를 보지 못하자 결국 골프 볼 성능 제한이라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그런데 ‘비거리와 전쟁’이 이에 그치지 않고 '골프채 페이스 반발력 제한'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R&A와 USGA가 2021년 2월 공개한 비거리 제한을 위한 제안서를 보면 1단계는 드라이버 길이 제한, 2단계는 골프공 성능 제한, 3단계는 클럽 페이스의 반동효과 제한을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R&A와 USGA는 드라이버 페이스의 '스프링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사용하는 CT(Characteristic Time) 수치가 257마이크로초(μs)를 초과하지 않는 경우만 공인 드라이버로 인정하고 있다. 그런데 이 기준을 낮추겠다는 것이다. CT 수치가 10μs 줄어들면 2.5야드 정도의 비거리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골프용품 제조업체와 장타를 선호하는 선수들의 반발이 나오고 있다. 타이틀리스트 골프공을 생산하는 아쿠쉬네트는 "일반 골퍼들은 세계 최고의 프로 선수들을 보면서 그들과 같은 샷을 하고 싶어 한다"면서 “앞으론 1990년대에 사용했던, 비거리가 상당히 짧은 골프공을 사용하게 됐다"고 반발했다. 타이틀리스트는 PGA 투어 소속 선수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공이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