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시승기] 가솔린 엔진을 담은 폭스바겐의 팔방미인 – 폭스바겐 티구안 올스페이스

by한국일보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근래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폭스바겐은 늘 합리적이고, 견실한 매력의 ‘다채로운 차량’들을 연이어 선보이며 소비자들에게 ‘즐거운 고민’을 이끌고 있다.


특히 이러한 차량의 대표 주자는 단연 ‘수입 SUV’의 대중화를 이끈 차량, 티구안(Tiguan)이 자리한다. 티구안은 지난 시간 동안 전세계 자동차 시장은 물론이고, 국내 수입 SUV 시장에서도 ‘합리적인 수입 SUV’의 매력을 과시하며 보다 혁혁한 성과를 이어왔다.


티구안 이후, 국내 수입 SUV 시장은 그 어떤 시장보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져 소비자들의 ‘즐거운 고민’을 자아내고 있다. 그리고 최근, 폭스바겐은 티구안의 ‘확장 모델’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앞세워 더욱 큰 선택지를 선사하고 있다.


더욱 넉넉한 매력을 과시하는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어떤 매력과 가치를 제시할까?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승을 위해 준비된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가솔린 엔진을 얹은 ‘2.0 TSI 프레스티지’ 사양이며, 올스페이스 특유의 ‘넉넉함’을 확인할 수 있다.


브랜드가 밝힌 제원에 따르면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4,730mm의 전장을 앞세웠고, 각각 1,840mm와 1,660mm의 전폭과 전고를 갖춰 ‘티구안’의 체격을 그대로 이어간다. 여기에 2,790mm의 휠베이스가 ‘차량의 활용성’을 더한다. 참고로 공차량중은 1,752kg으로 기존 티구안 대비 소폭 무겁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깔끔하게, 그리고 보다 여유로운 티구안 올스페이스


최근 ID. 시리즈를 통해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는 폭스바겐은 ‘과거부터 이어진 디자인 기조’를 고스란히 이어가는 모습이다.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현재의 폭스바겐 디자인’ 기조, 그리고 이러한 기조의 표현을 가장 잘 보여주는 모습이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전면 디자인은 지금의 폭스바겐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실제 폭스바겐 특유의 직선적이고 명료한 디자인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깔끔히 다듬어지고, 제법 날렵하게 그려진 헤드라이트 유닛 역시 만족감을 더한다.


이와 함께 SUV 고유의 다부진 이미지를 강조하는 바디킷이 차량의 존재감을 강조한다. 참고로 이러한 바디킷 역시 깔끔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갖춘 모습이다. 실제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전체적인 모습은 말 그대로 ‘도심형 SUV’에 가까운 모습이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측면의 한층 길어진 전장과 휠베이스가 돋보인다. 여느 티구안들과 같이 직선이 중심이 되는 모습이라 익숙하며, 늘어난 전장과 휠베이스로 인한 어색함은 크지 않다. 여기에 깔끔하고 다부진 휠 디자인 역시 인상적이다.


후면 디자인은 깔끔하게 다듬어진 트렁크 게이트 양끝으로 배치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의 구성이 이목을 끈다. 이러한 모습은 말 그대로 ‘폭스바겐 디자인’이라 할 수 있고 트렁크 게이트 중앙에 티구안 레터링을 더해 명료함을 더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료하고 기능적인 공간을 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실내 공간은 기본적으로 ‘티구안’과 동일하다. 대신 넉넉한 체격을 바탕으로 보다 우수한 공간 활용성, 그리고 ‘여유’를 강조한다.


실제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티구안의 파생 모델이라는 특성을 잘 보여준다. 지금까지의 여느 폭스바겐 차량들이 제시했던 대시보드 및 센터페시아 등의 구성을 고스란히 따르고 있고 명료함이 돋보이는 깔끔한 스티어링 휠, 기어 레버 등이 더해진다.


다만 지금까지의 폭스바겐 차량과 같이 대시보드 및 공간을 채우는 소재, 그리고 소재의 연출 등은 평이한 수준이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기능적인 부분에서도 준수한 모습이다. 실제 센터페시아의 중심에는 깔끔한 그래픽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능을 제시한다. 내비게이션 및 여러 기능 등이 탁월한 모습은 아니지만 기본적인 인터페이스 구성이 좋은 편이다.


덕분에 지금까지의 폭스바겐 차량처럼 큰 적응의 시간 없이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쉽게 다룰 수 있다. 참고로 사운드 시스템은 평이한 수준이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가장 큰 매력은 단연 공간의 여유에 있다. 그리고 이는 ‘기반이 되는 티구안’의 강점 중 하나다. 실제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1열 공간은 전체적으로 만족스로운 모습이다. 깔끔한 시트, 그리고 만족스러운 공간의 여유를 제시한다.


2열, 3열 시트 역시 만족스러운 모습이다. 실제 2열 시트 역시 그 시트의 형태, 그리고 소재 역시 만족스러운 모습이다. 여기에 넉넉한 헤드룸, 파노라마 선푸르 등이 시선을 끈다. 참고로 3열 시트는 그리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활용성은 충분하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적재 공간은 기존 티구안 대비 한층 늘어났다. 3열 시트까지 모두 사용할 때에는 230L의 공간을 확보하며, 3열 시트를 접었을 땐 700L의 공간이 확보된다. 나아가 2열까지 시트를 모두 접었을 때에는 1,775L까지 적재 공간이 늘어나 ‘여유’를 확실히 누리고, 오토캠핑, 레저 활동 등 다양한 삶의 현장에 대응한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견실한 매력의 가솔린 엔진


지금까지의 폭스바겐은 디젤 엔진을 앞세웠다. 그러나 최근의 폭스바겐 차량에는 가솔린 엔진인 ‘TSI 엔진’이 적극적으로 탑재돼고 있다.


오늘의 주인공, 티구안 올스페이스 역시 마찬가지다. 보닛 아래 자리한 4기통 2.0L TSI 엔진은 최고 출력 186마력과 30.6kg.m의 토크를 내 ‘합리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여기에 8단 자동 변속기, 전륜구동 레이아웃이 더해진다.


이러한 구성을 바탕으로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일상적인 상황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운동 성능을 제공하고, 10.1km/L에 이르는 복합 연비(도심 9.0km/L 고속 11.9km/L)의 효율성을 약속한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재다능한 SUV의 매력


익숙하면서도, 조금은 독특한 매력을 가진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충분히 둘러본 후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겼다. 화려하거나, 고급스러운 건 아니지만 갖춰야 할 것을 모두 담아낸 공간이 ‘폭스바겐의 가치’를 선명히 드러낸다.


여기에 디지털 클러스터와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그리고 넉넉한 파노라마 선루프 및 큼직한 창문이 주는 뛰어난 개방감 등이 만족감을 더한다. 이와 함께 가솔린 엔진 특유의 보다 우수한 정숙한 매력이 ‘차량의 만족감’을 더한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186마력과 30.6kg.m의 토크는 ‘특별함’보다는 ‘익숙함’에 적합한 모습이다. 실제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았을 때의 발진 가속, 추월 가속 등이 준주한 모습이다. 여기에 가솔린 엔진 특유의 부드러운 출력 전개가 ‘차량의 만족감’을 높인다.


체급에 ‘적합한 출력’을 갖춘 만큼 차량을 다루는 건 무척 용이하다. 덕분에 그 어떤 운전자라도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손쉽게 다룰 수 있고, 운전이 익숙하지 않은 이라도 ‘실수’ 가능성이 크지 않다. 다만 ‘시원시원한 움직임’을 원한다면 내심 아쉬울 수 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진과 합을 이루는 8단 자동 변속기는 이제는 말 그대로 평이한 수준이다. 실제 주행 전반에 있어 부족한 모습은 없다. 게다가 이전에 비해 조금 더 부드럽게 다듬어져 승차감 및 차량을 다루는 과정에서의 만족감을 높인다.


다만 특별함이 도드라지는 성향은 아니다. 말 그대로 일상적인 상황에 최적화된 모습이다. 참고로 스포츠 변속 모드, 그리고 시프트 패들을 통한 보다 적극적인 주행 조율이 가능해 ‘추가적인 매력’ 역시 담고 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기존 티구안보다 긴 차량이지만, 전반적인 움직임은 쾌적하고 다루기 좋은 모습이다.


스티어링 휠을 쥐고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방향을 조율해보면 스티어링 휠 조작의 반응, 그리고 무게감 등이 상당히 경쾌한 감각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감각에 맞춰 차량의 실제 움직임 역시 무척 가볍다. 덕분에 누구라도 쉽게 다룰 수 있을 것 같았다.


더불어 차량이 길어지고, 휠베이스가 늘어났지만 무게감, 혹은 구조적인 둔감함이 느껴지지 않아 조작에 거침이 없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일상적인 주행은 물론이고 주차와 좁을 골목 등에서도 ‘큰 어려움’은 없으리라 생각됐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다가 덕분에 주행 내내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등의 이질감 등이 느껴지지 않는 점 역시 인상적이다. 이러한 모습은 지금까지의 ‘폭스바겐의 강점’을 고스란히 이어가는 모습이다. 또한 여기에 폭스바겐 특유의 ‘탄탄함’ 역시 만족감을 더한다.


실제 일상적인 주행 상황에서는 ‘경쾌하게 다듬어진 SUV’, 그리고 다루기 좋고 타기 좋은 SUV라는 매력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여기에 긴 전장,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한 고속 주행에서의 쾌적함 역시 인상적이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폭스바겐 특유의 탄탄함으로 인해 느껴지는 ‘건조한 질감’이 때때로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특히 순간적으로 큰 충격이 발생할 때, 조금 더 능숙히 다듬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편 기능과 공간의 활용성은 충실하다. 실제 폭스바겐의 여러 안전기술 및 여러 편의사양 등이 차량의 주행을 돕는 모습이다. 게다가 상황에 따라 시트 폴딩을 통해 다양한 짐을 소용하고, 여러 환경에 능숙히 대응할 수 있으리라 생각됐다.


좋은점: 군더더기 없는 패키지, 넉넉하고 여유로운 공간


아쉬운점: 때때로 드러나는 건조한 질감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다 넓게 펼쳐지는 폭스바겐, 티구안의 매력


티구안은 지난 시간 동안 폭스바겐의 성장을 이끈, 그리고 폭스바겐 그 자체를 대표해왔던 차량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매력은 지금의 ‘티구안’에서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티구안 올스페이스라는 ‘파생 모델’을 통해 더욱 넓게, 쾌적하게 누릴 수 있다.


지금 당장, 일상을 함께 하기 좋은 ‘여유로운 SUV’를 원한다면, 그리고 보다 믿을 수 있고, 다루기 좋은 SUV를 원한다면 티구안 올스페이스가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촬영협조: HDC 아이파크몰 용산


모클 김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