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비방 멈춰라”…뉴진스 팬들, ‘트럭 시위’ 시작

[핫이슈]by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 캡처

하이브와 어도어의 내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룹 뉴진스의 일부 팬들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에 반발해 트럭 시위에 나섰다.


24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용산구 하이브 사옥 앞에 뉴진스의 일부 팬들이 보낸 시위 트럭이 세워진 모습이 퍼졌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트럭에는 '민희진은 더 이상 뉴진스와 가족을 이용하지 말라', '민희진은 타 아티스트 비방을 즉시 멈춰라', '버니즈(공식 팬덤명)는 하이브 소속 뉴진스를 지지한다' 등의 문구가 담겼다.


이들은 하이브와 갈등을 빚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에 대해 비판하는 입장이었다.



헤럴드경제

[어도어·연합뉴스]

뉴진스는 어도어 소속 그룹이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는 최근 ‘경영권 탈취’ 논란에 휩싸이며 하이브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민 대표를 포함해 어도어 경영진들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며 감사권을 발동했다. 하이브는 어도어 경영진이 대외비인 계약서 유출과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어도어 측은 뉴진스의 콘셉트, 음악, 퍼포먼스 등을 방시혁 의장이 관여해 제작한 걸그룹 아일릿이 허락도 없이 카피했다며, 이에 대해 반발하자 하이브가 칼을 겨눴다는 입장이다.


다만 입장문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아일릿을 '뉴진스 아류'라고 표현해 팬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뉴진스는 내달 컴백을 앞둔 상황이라 팬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장연주 기자 yeonjoo7@heraldcorp.com

2024.04.2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