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POP이슈

'음주 사망사고' 황민, 어제(30일) 경찰조사..."혐의 대부분 인정"

by헤럴드경제

'음주 사망사고' 황민, 어제(30일

황민/사진=헤럴드POP DB

배우 박해미의 남편이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이 어제(30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동승한 뮤지컬 단원 두 명을 숨지게 한 황민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대부분 인정했다.


31일 경기 구리경찰서는 지난 30일 오후 7시30분께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황민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황민은 교통사고 유발 원인에 대해 그간 조사된 내용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점을 인정했다.


앞서 황민은 지난 27일 오후 11시15분께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 스포츠카를 만취한 상태에서 운전하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동승자인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 인턴 A(20·여)씨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33)가 사망했다. 황민을 비롯한 3명은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 돼 치료를 받았다.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음주운전에 사망자까지 발생한 대형사고로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황민을 향해 거센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더욱이 유출된 블랙박스 영상 속 황민은 일명 '칼치기'로 더욱 대중의 분노를 샀다. 나아가 유족들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황민이 술자리에서 자주 술을 강요했다"고 주장,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현재 경찰은 사고 당시 영상 자료 등을 전문 분석 기관에 의뢰한 상태며, 결과가 나온 후 다시 황민을 불러 2차 보강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에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2차 조사 후 최종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헤럴드POP=이혜랑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