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POP이슈

'탈북미녀' 한서희 정체 #북한김태희 #리설주선배 #수준급사격

by헤럴드경제

'탈북미녀' 한서희 정체 #북한김태희

방송화면 캡처

북한 출신 한서희가 화제다.


19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한서희 전 인민보안성 협주단 성악가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김어준이 "(한국에) 2007년에 왔는데 그때 '북한 김태희가 왔다'라고 했다. (별명) 만족하느냐"고 묻자 한서희는 "북한 주민들, 옆 동료 언니들이 예쁘다고 불러준 별명. 정말 창피하고 부끄럽다. (별명)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밝혔다. 한서희는 "북헌에서 협주단 성악배우로 활동했었는데 제가 다른 곳으로 이동하던 시기에 (리설주 여사가) 협주단에 들어왔다. (협주단) 후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서희는 다양한 방송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한서희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모란봉클럽'에 출연해 리설주와 김 위원장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기도.


당시 한서희는 "리설주는 은하수 관현악단 시절 김정은의 눈에 들었고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했다. 리설주는 생활, 노래, 미모 등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 김정은의 부인으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김정은은 은하수관현악단의 엄격한 규율 속에 있는 리설주를 생각해, 리설주가 속한 악단을 해외로 전부 데려가 명품선물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리설주의 외모에 대해 "방송보다 실물이 낫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수준급 사격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서희는 작은 목표물까지 모두 명중시키며 인민군 장교 출신의 위엄을 드러냈다.


[헤럴드POP=고명진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