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135일 만에 모습 드러내…수척하고 무표정

[핫이슈]by 헤럴드경제
판빙빙, 135일 만에 모습 드러내…

지난 15일 저녁 포착된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정문을 나서는 판빙빙. [사진=대만 빈과일보 캡처]

-15일 저녁 베이징 서우두 공항서 포착


이중계약 파문으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서 거액의 세금과 벌금을 납부한 것으로 알려진 톱스타 판빙빙이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이중계약 파문으로 지난 6월 초 종적을 감춘 지 135일만이다.


대만 싼리(三立) 뉴스채널은 중국 매체를 인용해 15일 저녁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정문을 나서는 판빙빙의 모습이 포착됐다며 그는 당시 매우 수척한 모습으로 내내 무표정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뉴스채널은 판빙빙이 블랙 롱점퍼를 입고 모자와 선글라스를 썼으며, 보디가드가 우산으로 그를 보호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판빙빙의 팬들은 그가 스텔라 매카트니 스니커즈를 착용한 것을 보고는 오랫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패션감각은 여전하다는 데 흥분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에 판빙빙의 모습이 잡히면서 그의 복귀를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감도 커지게 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그가 공항에서 탑승한 차의 번호판이 ‘징(京)A’로 시작하는 관용차량인 것을 밝혀내며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 혹시 계획된 게 아니냐”라며“관용차에 탑승한 것으로 보아 정부 고위층과 긴밀히 접촉 중인 것 같다”는 의견을 올렸다.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그의 모습이 공개되자 “돈세탁을 끝냈으니 얼른 복귀해 돈을 벌어야겠지”, “역시 연기파”라며 그를 비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

2018.10.1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앞서 가는 비주얼콘텐츠페이퍼
채널명
헤럴드경제
소개글
앞서 가는 비주얼콘텐츠페이퍼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