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결별 선언’ 패리스 힐튼, 21억 원짜리 약혼반지 어떻게 할까

by헤럴드경제

‘결별 선언’ 패리스 힐튼, 21억

지난해 콜로라도 한 스키장에서 패리스 힐튼에게 21억원 짜리 약혼반지(붉은 색 원내)로 프로포즈해 화제를 모은 크리스 질카.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최근 남남이 됐다. [사진=OSEN]

힐튼호텔 상속자 겸 패셔니스타인 패리스 힐튼이 21억 원짜리 약혼반지를 준 남자친구와 결별을 선언했다. 관심은 당연 당시 남자친구인 모델 겸 배우 크리스 질카에게서 약혼반지로 선물 받은 21억대 약혼반지 행방이다.


미국의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패리스 힐튼과 약혼자 크리스 질카가 2년 열애 끝에 이 달 초 파혼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두 사람 측근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은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고 결국 이별을 택했다”며 “패리스 힐튼은 브랜드 사업에, 크리스 질카는 갤러리 팝업 등 자신들이 해오던 예술과 연기 분야로 돌아갈 것”이라고 귀띔했다.


패리스 힐튼은 자신보다 4살 연하인 크리스 질카와 약 2년 여간의 공개 열애 끝에 결혼을 약속했다.


그는 지난해 콜로라도 아스펜의 한 스키장에서 크리스 질카로부터 21억 원짜리 다이아몬드 약혼반지와 함께 프러포즈를 받아 더욱 화제가 됐다.


패리스 힐튼은 당시 크리스 질카에 대해 “내 최고의 친구이자 소울메이트”라며 “난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여자”라며 변치 않는 사랑을 약속하던 두 사람은 결국 남남으로 돌아섰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