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위한 서프라이즈 실패… 박나래 "이게 현실"

by헤럴드경제

'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위한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김종민이 황미나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20일 밤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김종민은 황미나와 데이트 중 레스토랑을 예약했다. 레스토랑에서는 황미나를 위한 노래 부르기를 리허설했다. 김종민은 계속해서 가사 실수를 했다. 그런가 하면 목 상태가 좋지 않아 음 이탈이 계속나기도.


이 모습을 모니터링하던 신지는 "김종민 목 상태가 요즘 계속 좋지 않다"라며 "서브 보컬들 특징이 있다. 그렇게 노래 욕심을 낸다. 오늘은 이벤트는 100% 실패 예감이 든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리허설 도중 나온 김종민은 길에 황미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걸었다. 준비를 마친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약속된 장소로 오라고 전했다. 황미나는 레스토랑에 도착했고, 김종민의 이벤트를 눈치 채지 못했다.


김종민은 '종서트' 시작 전까지도 매우 긴장한 모습이었다. 약속된 시간이 되고 음악이 나오자 황미나는 깜짝 놀랐다. 뒤늦게 눈치 챈 황미나는 웃음을 터뜨렸다. 김종민은 박자를 놓치며 버벅거리며 등장했다. 김종민의 실수는 이어졌다. 태블릿을 어디에 둘지 몰라 버벅거리다 박자를 놓친 것. 음악이 끊기기도 했다. 황미나는 "2절부터 해요"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당황해서 태블릿을 만졌지만, 플레이마저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결국 황미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김종민을 도우려 했지만 "금방 끝나"라고 말했다.


직원이 나서서 도와줬다. 박성광은 "신지 씨가 예상한 대로 되고 있다. 100% 못 하는 게 아니라 1%도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의 서프라이즈 이벤트는 바로 처음부터 시작했다. 박나래는 "이게 현실이다. 완벽한 이벤트는 드라마나 영화에서나 나오는 것"이라고 전했다. 두 번째 시도에서는 긴장한 김종민은 노래를 빠르게 불렀다. 황미나는 눈을 마주치며 김종민을 차분하게 했다.


[헤럴드POP=장민혜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