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유 측 "부동산 투기 NO. 매각계획 無" 의혹 일축..국민청원도 등장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아이유/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아이유가 부동산 투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가운데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다.


7일 오전 아이유 측은 "아이유가 투기 목적으로 토지와 건물을 매입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건물 자체도 아이유 어머니 사무실과 아이유 개인 작업실, 아끼는 후배 뮤지션들의 작업 공간으로 사용 중"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건물을 매각할 계획도 없으며 23억이라는 숫자도 어디서 나온 수치인지 모르겠다. 잘못된 정보"라고 부인했다. 또한 "동네 자체가 거래되는 지역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날 오전 한 매체는 부동산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아이유가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의 수혜자 명단에 올렸다고 보도했다. 아이유는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 원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다고 전하며, 시세가 69억 원이라고 알렸다. 매매 당시보다 23억 원의 시세차익을 봤다고 전했다.


이에 아이유의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대한민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아이유의 과천 투기를 조사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글은 현재 약 2700여 명이 참여했다.


청원글 작성자는 "가수 아이유 씨는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의 땅을 46억원에 매입했습니다. 현재 그 땅은 GTX의 노선 확정으로 시세가 올라 69억원으로 아이유씨는 약 23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정부가 GTX 과천 노선을 확정한 것은 2018년 12월 입니다. 아이유씨가 어떻게 확정노선을 알고 금싸라기 땅을 샀는지 조사해주세요. 정책 진행 과정에서 정보 유출이 있는지 면밀히 살펴두세요"라고 청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