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감탄의 연속" '정법' 오스틴, 참치 스테이크+세비체→김병만, 참치통구이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SBS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 방송 캡처

오스틴 강과 김병만이 군침 도는 참치 요리를 선보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에서는 오스틴 강과 김병만이 참치로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낚시 트리오 유오성, KCM, 최자는 낚시에 실패했다고 연기해 팀원들을 속였다.


팀원들은 괜찮다고 말하면서도 아쉬운 기색을 감출 수 없었다. 이같은 반응에 유오성이 잡은 황다랑어와 최자가 잡은 가다랑어를 꺼내보였고 팀원들은 깜짝 놀라며 기뻐했다.


셰프 오스틴 강은 황다랑어 스테이크와 황다랑어 세비체 요리를 할 것이라 말했다.


오스틴 강은 능숙하게 참치껍질을 벗겨냈고 요리에 쓰이지 않는 껍질 부분을 노우진에게 먼저 건넸다. 노우진은 잠시 먹기를 망설였고 옆에 있던 최자가 껍질을 벗긴 후 남은 참치 살점을 노우진의 입에 넣어줬다.


이후 남은 살점을 팀원들에게 맛보여줬고 김병만은 "숙성 잘됐다. 하나도 안 비리다"라고 말했다.


이어 완성된 참치 스테이크는 겉은 노릇하고 속은 촉촉했다. 스테이크를 한 입 먹은 김병만은 "소고기다 소고기"라고 감탄했고 조현도 고개를 끄덕이며 참치의 맛을 인정했다.


이후 오스틴 강은 참치와 파인애플, 향신료 등이 어우러진 참치 세비체를 선보였다. 다솜, 조현은 세비체의 매콤한 맛에 살짝 놀라기도 했으나 맛있다며 계속 먹었고 매운 것을 좋아하는 김병만은 한 번 맛을 본 후 "한입만 더"라며 세비체를 또 찾았다.


그런 와중 김병만은 황다랑어 스테이크를 하나를 더 구웠다. 김병만은 꼬챙이에 꽂힌 참치 스테이크를 "참(치 핫)도그"라고 부르고 한 입 뜯어먹었다.


살짝 의심하던 조현은 "겉에는 바삭하고 안에는 부드럽다"라고 참도그의 맛을 평가했다.


또한 김병만은 참치 통구이를 했다. 고난도의 참치 손질도 첫 도전임에도 거침없이 했다.


참치 껍질을 다 벗긴 후에는 긴 꼬챙이에 참치를 꽂아 불 위에 올려 불맛을 입혔다. 김병만은 "이건 정글 역사상 최초다. 대단할 수밖에 없는 거다"라고 자신했다.


최자는 참치 통구이를 먹자마자 동공이 커졌고 "진짜 맛있다. 오늘 먹은 참치 요리 중 제일 맛있다. 훈연돼서"라고 이야기했다. 셰프 오스틴 강도 감탄했다.


최자는 "한 쪽은 회고 반대쪽은 고기인데 씹을 때 느껴지는 신맛 비슷한 감칠맛이 삭 퍼지는데 그 맛이 너무 제대로더라"라고 극찬했다.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