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부부의 세계

김희애, 이학주로부터 심은우 탈출…고산역 사고 발생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JTBC '부부의 세계' 방송캡쳐

김희애가 고산역에서 심은우의 사고현장을 발견했다.


전날 2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고산역에서 지선우(김희애 분)가 민현서(심은우 분)의 사고 현장을 목격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윤기(이무생 분)가 여병규(이경영 분)에게 지선우와 이태오(박해준 분)의 관계를 알려줬다. 이어 공지철(정재성 분)은 지각한 지선우에 "힘들면 언제든 말해 업무 조정해주겠다"라며 "김윤기 선생 말이야 여병규 회장이랑 인백 같은게 있는지 혹시 아는게 있나?"라고 물었고, 지선우는 김윤기에게 "지금 저한테 중요한건 준영이다. 그래서 말인데 부원장 직 맡아 보는거 어떻게 생각하냐. 김선생님이 맡아주면 홀가분하게 내려놓을수 있을거 같다"라고 반응을 살펴봤다. 이에 김윤기는 "저는 지금이 좋다. 병원에도 도움이 안될거다. 관심없다"라고 답했다.


공지철이 지선우를 불러 "부원장직은 김윤기 선생한테 맡길까 해. 병원 결정에 따라줘"라며 기부금을 받기로 했다고 통보했다. 이후 지선우는 고산을 떠나라는 여병규에게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으시네요"라며 "저 역시 이걸로 지켜야할 선은 없어졌다. 저와 아들을 지켜야 하니까요"라고 말했다.


지선우는 김윤기를 찾아가 "여회장하고 어떻게 아는 사이냐"고 물었고, 김윤기는 "부탁을 좀 하길래 상담해주고 있다"라고 답했다. 지선우는 "내 정신감정이라도 하래? 그 대가로 부원장직 받은거고?"라며 분노했고, 김윤기는 "지선생님을 위해서 그런거다. 여병규 회장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아야 했다. 그쪽에서 걸어오는 일에 신경쓰지 말아라. 그 자리에 욕심 없다. 적당한 시기에 물러날거다. 여회장을 설득해야 했다. 선우씨 지켜야 했으니까"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지선우는 "믿었다. 그래서 내 속까지 털어놨고, 근데 그걸 팔아넘겨?"라며 자리를 떠났다.


그런가운데 손제혁(김영민 분)은 이태오에 덫에 걸려 고예림(박선영 분)에게 외도 사실을 들켜 쫓겨났다. 손제혁은 지선우에게 "애초에 그 여자 나한테 붙인것도 예림이 번호 알려준것도 이태오다. 다 그 자식 계획이었다고, 너한테도 무슨짓을 할지 모르니까 마음 단단히 먹어라. 걔 돌았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고예림은 "다 무너지고 나니까 이제야 보여. 그때 내가 붙잡았던건 사랑이 아니라 오기였다는거. 이태오한테 벗어나라. 그러고 있는 것도 내 눈에는 집착으로 밖에 안보여"라고 말했다.


이후 지선우는 박인규(이학주 분)가 이태오의 사주를 받아 자신을 괴롭혔다는 것을 알았다. 지선우는 박인규를 찾아가 이태오가 사주한 사실을 말하라고 유도해 증거를 남겼다. 이어 지선우는 민현서가 박인규로부터 도망가는 것을 도우며 자신의 목도리를 선물했다. 하지만 민현서는 고산역에서 박인규에게 잡혔고, 지선우가 민현서의 물건을 돌려주려 기차역에 돌아갔지만 민현서의 짐만 덩그러니 남겨져 있었다.


한편 고산역에 경찰들이 도착하고, 지선우가 그곳에서 자신이 민현서에게 선물한 목도리에 피가 묻어 있는 것을 발견해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