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혼자산다' 유이, 뱃살부터 거식증 논란 언급 "상처..이제 날 돌볼 것"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유이가 '나 혼자 산다'에서 뱃살부터 거식증 논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가족들로부터 독립해 자취 생활을 하고 있는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유이는 "애프터스쿨 때는 멤버들이 마르고 길고 그러지 않나. 내가 신입생으로 들어갔을 때 초반에는 꿀벅지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반면으로는 아닌 분들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데뷔한지 얼마 안 돼 악플로 스트레스를 받았다. 심지어 'BANG' 때는 의상이 배꼽티였다. 뱃살을 두고 논란이 되어버리니깐 어린 나이에 너무 상처를 받았다. 내 배에 이렇게 관심이 많았나 싶으면서 엄청 울었다. 21살, 22살 이랬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이는 "드라마로 넘어왔을 때는 꿀벅지에서 왜 이렇게 살 빠졌냐, 거식증이냐 이야기가 나왔는데 어느 드라마에서 아픈 역할을 맡았고 극중 역할을 맡기 위해 안 먹고 살을 빼고 그랬다. 우는 신들도 많았고, 격한 신들을 많이 촬영했다. 그때부터 한끼를 먹기 시작했다. 그렇게 8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후 유이는 잘 먹기도 먹고, 폴댄스를 배우며 한층 더 건강해진 삶을 살고 있었다. 이에 유이는 "드라마들이 대박이 나자 저런 외모를 더 좋아해주시는 건가 착각이 있었던 것 같다. 이제 나를 돌봐야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손담비 역시 "나도 44kg까지 빼봤는데 나도 거식증이라는 검색어가 나왔다. 그때부터 바꿨다. 그걸 느끼고 바꾸면 되는 것 같다. 유이도 너무 힘들었을 거다"고 격려했고, 이장우는 "이런 상황들을 다 안다. 혼자 잘 이겨내서 다행이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처럼 유이는 뱃살부터 거식증 논란으로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더니 이제는 자신을 돌보기 위해 애쓰고 있음을 알려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