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쇼' 김연경, 거침없는 식빵언니 "썸OK, 재테크OK, 연봉삭감NO"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보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김연경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KBS 라디오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월요일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배구선수 김연경이 출연했다.


박명수는 "어렵게 모셨다. 다른 곳에서 잡아 채가려는 걸 나와달라고 사정해서 나오게 됐다.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선수다. 의리 지켜주어서 고맙다"면서 김연경 선수를 소개했다.


김연경은 "나올까 말까 고민했다. 명수오빠가 문자로 독촉을 엄청했다. 문자로 '내가 스타 만들어줬는데 왜 안 나오냐', '스타 만들어줬더니 왜 전화 안 받냐'고도 했다"고 폭로하면서 웃었다.


이에 박명수는 "'놀면 뭐하니?'에서 치킨 튀기면서 재미난 케미를 만들어서 그랬다. 영상은 SNS에서 100만이 넘는다더라"고 친분을 과시하기도.


최근 국내 복귀를 확정지은 김연경은 "제가 4개국 정규 리그 우승을 한 게 4개국만 뛰었다. 간 곳마다 정규 리그 우승한 것이다. 일본, 터키, 중국 그리고 다시 한국이다. 저도 보니까 놀랍다. 런던 올림픽도 상받았다"고 그동안의 과업을 자랑했다.


김연경은 월요일 코너의 시그니처 질문에도 거침없었다. 박명수는 "연봉은 인터넷에서도 알려졌는데, '한 달에 얼마 버는지'가 시그니처 질문이다"면서 조심스레 운을 뗐다.


반면 김연경은 "누군가에게 피해가 있을 것 같아서 많이 못 받았다. 의리다. 기사를 통해서 아시겠지만 배구가 샐러리캡(연봉 총액 상한제)이 있다. 그 샐러리 안에서 나눠서 가져야 한다. 우리는 23억으로 14명이 나눠가져야 한다. 그런 형태여서 제가 많이 가져가면 동료 선수들이 못받는다. 구단에 얘기해서 선수들 나눠갖고 남는 금액이 3억 5천이라고 해서 받은 것이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또 김연경은 "제가 아직 계약 전이다. 7월부터 계약일이다. 7월 월급을 기다리고 있는데 6월은 백수다. 예전에 벌어 놓은 것으로 쓰고 있고, 코로나 때문에 경기가 중지되어서 연봉이 삭감된다고 한다. '어떻게 하자는 거냐'고 화도 냈다. 돈이 많이 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이어 그는 "걱정했는데 오히려 부모님이 좋아하셨다. 11년간 외국에 있었기에 경기 응원하러도 자주 못오셨다, 지금 해외 상황이 좋지 않아서 걱정됐고 연봉은 0하나 빠졌다는 느낌이다. 그래서 부모님이 안 좋아하실 수도 있었는데 흔쾌히 좋아하시고 도와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연경은 재테크에 대해서도 "아버님이 부동산에 관심이 많으시다. 나름 열심히 했다. 제가 용돈을 많이 드리지는 못한다"고 솔직히 말해 눈길을 끌었다.


청취자들의 관심 분야에 대해서도 유쾌하게 답했다. 김연경은 다른 운동을 해봤냐는 질문에 "취미로 농구도 해봤다. 선수촌에서 국가대표 선수들한테 야간에 배웠다. 농구 선수 중에 멋있는 선수들 많다. 저녁에 산책도 같이 하고 그런건 없다. 놀이 삼아서 해본다. 서로 가르쳐주고 놀았다. 서로 사귀는 사람도 있었는데 저는 그런 게 없었다. 터키에서도 없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 "지금도 썸 정도는 좋다. 썸 타고 있는 사람도 몇 명이 있다. 오늘은 기사 200개 나올 것 같다"고 호탕하게 웃어넘겼다.


김연경은 "저는 숨기는 스타일이 아니다. 근데 저랑 같이 있으면 오해를 안하는 것 같더라. 앞으로 더 주의깊게 보시려나. 만난 사람 중에는 키가 작은 사람도 있고, 큰 사람도 있다. 180만 넘었으면 좋겠다. 저는 192다. 키를 엄청 따지지는 않았다"고 솔직하게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지막으로 김연경은 "라디오에 나오게 되어서 너무 영광스럽고 좋다. 국내 복귀한 만큼 체육관을 많이 채워주셨으면 좋겠다. 저도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하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박명수가 진행하는 KBS 라디오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 11시에 방송된다.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