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작년에 작업한 곡" 우지윤, 안지영 저격 의혹→볼사 불화설 직접 해명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우지윤. 안지영/사진=민선유기자

볼빨간사춘기가 다시 한번 불화설에 휩싸인 가운데, 우지윤이 깔끔하게 해명해 일단락 됐다.


19일 볼빨간사춘기의 불화설이 재점화 됐다. 불화설이 재점화 된 이유는 지난 18일 우지윤이 발매한 싱글 'O:circle(오:서클)' 때문이었다. 해당 앨범은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 탈퇴 후 처음으로 내놓는 자신만의 색을 담은 앨범이기도 하다.


우지윤의 탈퇴 후 첫 싱글 발매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 중 '도도'와 '섬'이라는 곡의 가사가 의미심장한 부분이 있었고,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우지윤이 가사를 통해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커졌다.


먼저 '도도'의 가사를 보면 '끊임없이 원하고 욕심 이성 Side out/넌 날 밀어 버리곤 Set point 그대로 가로채/Salud beer tryna gaslighting'라는 부분이 있다. 누리꾼들은 '그대로 가로채', '가스라이팅' 등의 가사가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섬'의 가사를 보면 '너의 favorite 보물찾기 map에서 Blank 빈칸에 채우든지 말든지 신경 쓰지 않으니'라는 부분이 있다. 최근 안지영이 발매한 볼빨간사춘기 앨범에는 '빈칸을 채워주시오'라는 곡이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빈칸'이라는 단어가 우연히 겹치고 정반대의 내용을 담는 것으로 보아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헤럴드경제

우지윤 인스타그램 스토리

앞서 안지영과 우지윤은 별다른 문제없이 갈라섰다. 우지윤이 향후 진로에 대한 개인적인 고민으로 팀을 떠났고, 안지영 역시 아쉬워했다. 특히, 안지영은 여러 방송을 통해 불화설에 대해 속상한 입장을 전했던 상황.


그러나 우지윤의 가사가 뜻밖의 안지영 저격 논란으로 불거졌고, 결국 같은 날 우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우지윤은 '안지영', '불화설' 등의 단어 없이 현재의 논란에 대해 깔끔하게 해명했다.


우지윤은 "'도도'는 2019년도에 작업해서 그 중 일부를 인스타에 게시했었구요. 남은 일부가 메인으로 됐습니다. '섬' 역시 작년 여름에 가이드 일절을 완성시킨 곡이에요. 지금과 inst 이외에 다른 부분이 전혀 없구요"라고 글을 남겼다.


우지윤이 해당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면서 안지영 저격 논란 및 불화설은 일축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계속해서 재점화 되는 불화설에 오히려 우지윤, 안지영의 사이가 어색해질까 걱정하고 있다.


[헤럴드POP=김나율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