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싸"vs"안사면 그만"..강민경, '아비에무아' 론칭→헤어밴드=5만 9천원 화제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강민경/사진=민선유 기자

그룹 다비치의 멤버인 가수 강민경이 새 브랜드를 론칭한 가운데 제품 가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8일 강민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아비에무아의 문이 열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홍보 영상을 게재했다.


'아비에무아'는 강민경이 직접 론칭한 쇼핑몰로, 티셔츠와 도자기 제품 등 다양한 의류와 홈·리빙 제품을 다룬다. 공식 홈페이지를 보면 "설립자의 취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브랜드"라는 소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브랜드 측은 "자연스러움에 가치를 두고 각자의 다양한 삶을 보다 편안하게 할 옷을 소개하며, 독립적인 신흥 디자이너들과 함께 당신의 집에 가장 오래도록 남아있을 양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아비에무아 공식 홈페이지

앞서 지난 20일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회사 차렸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브이로그 영상을 게재, 사업가 변신 근황을 알린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강민경은 "사실 저는 요즘, 그간 만들고 싶었던 것들을 모아 여러 작가님들과 함께 브랜드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드디어 마음에 드는 결과물들이 나왔고 브랜드 화보 촬영을 하는 날"이라며 도자기를 소개한 뒤 직접 제품 촬영에 나서거나 화보를 촬영하는 등 정성을 기울였다. 이 외에 촬영 소품에도 손길을 보탰고, 이후 찍어 놓은 제품 사진들과 화보 촬영분을 편집해 업로드하는 작업까지 진행했다.


영상 말미 강민경은 "요즘 이렇게 늘 궁금했고 도전해보고 싶었던 일들을 벌이며 지내고 있다"며 "모든 것이 새로워서 아주 서툴고 힘들지만 매일 귀한 경험을 마주하며 성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프로젝트 많은 기대 해달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화면 캡처

베일을 벗은 아비에무아의 홈페이지에서는 현재 티셔츠, 와이드 팬츠, 도자기 등 일부 상품의 판매가 시작된 상황이다. 홈페이지상 상의의 가격은 5만원 대에서 13만원대임을 확인할 수 있고, 하의의 경우 최고 26만원 대로 나타났다.


특히 이른바 '곱창 밴드'인 헤어 액세서리가 5만 9천에 책정돼 일각에서는 가격이 지나치게 비싼 것 아니냐며 불만을 제기했다. 반면 실크 소재의 제품이라 다소 비싼 것일 뿐 각자 구매 여력에 따라 소비자의 판단에 맡길 일이라는 의견도 나와 이 같은 가격 논란에 맞섰다. 강민경의 새 브랜드가 막 론칭한 가운데, 이를 둘러싸고 다양한 반응이 나오며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강민경은 지난 2008년 여성 듀오 다비치의 멤버로 데뷔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