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노래방 오면 안돼?" 이효리X윤아, 노래방 방문 지적에 라이브 급 종료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이효리 인스타

가수 이효리와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노래방을 방문한 것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윤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효리와 윤아는 흰색 벙거지 모자를 쓴 채 팔짱을 끼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들의 앞에는 맥주잔이 놓여있다.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오랜만에 만나 술자리를 가진 것.


술자리 이후 노래방으로 이동한 두 사람은 각자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헤럴드경제

이효리 인스타 라이브 캡처

윤아가 카메라를 조정하는 동안 이효리는 "뭐할까 윤아야"라고 물었다. 두 사람과 동석한 지인은 "SM에서 전화오는 거 아니냐. 고소장 날아오는 거 아니냐"고 웃으며 농담을 했다. 이에 윤아는 "괜찮다. 여기 SM 같이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이효리는 팬들에게 인사한 후 "윤아와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말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효리는 "선곡하라"고 윤아에게 말한 뒤 한 네티즌이 노래방 방문을 지적한 댓글을 보고 당황하며 뒤에 앉아있던 지인에게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조심스레 물어봤다. 방송에 잘 들리지 않게 작은 목소리로 잠깐동안 대화를 나누다가 윤아는 "마스크 끼고 왔다"고 말하자 이효리는 슬며시 주머니에서 마스크를 꺼내 착용하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두 사람은 논란이 될 것을 짐작한 듯 눈치를 보며 "여러분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후 황급히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갑론을박을 펼쳤다. 일부는 "이 시국에 노래방 방문하다니",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대해 경각심이 부족하다", "마스크도 올바르게 착용도 안했네", "경솔한 것 같다" 등 이효리와 윤아의 행동을 지적하는가 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요즘 노래방에서 발열 체크 다 해서 괜찮다", "코인 노래방도 아닌데", "일반인들은 노래방 다 가던데 연예인들은 가면 안 되나" 등 노래방 방문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효리는 윤아와 술자리에서 찍은 사진을 삭제했다.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