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여성, 치료 중 사망..경찰 재소환 예정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김민교, 사진 민선유 기자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치료받던 80대 여성이 결국 사망했다.


4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5월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A씨가 지난 3일 오전 1시께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 후 정확한 사인을 파악, 김민교를 소환해 과실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 4일 경기도 광주에서 80대 여성 A씨는 텃밭에서 나물을 캐던 중 대형견 두 마리에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대형견들은 목줄과 입마개가 채워지지 않은 상태였고, 마당 울타리를 뛰어넘어 A씨를 습격했다. 이에 A씨는 허벅지와 양팔 등 세 군데에 심한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후 사고를 입힌 대형견들이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사고 6일 후 김민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반려견이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고, 울타리 안에 있다 나간 터라 입마개와 목줄이 없는 상태에서 A씨를 물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을 알게 된 아내가 바로 할머니를 모시고 응급실에 동행했다. 저도 촬영 끝난 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고 있는 중"이라며 "할머니의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 책임감을 갖고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시 A씨 가족 역시 김민교가 방관하지 않고 치료에 신경쓰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사건 두 달만에 A씨의 사망 소식이 들려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박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