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불법 맞지만 중독NO"‥김호중, 도박 의혹에 엇갈린 여론→전문가까지 등판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김호중/사진=민선유 기자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 의혹을 인정한 가운데 엇갈린 여론으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김호중의 소속사는 최근 불거진 스포츠토토 불법도박 의혹에 대해 "전 매니저라고 주장하는 권 모 씨의 친한 후배 차 모 씨의 권유로 시작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김호중이 처음에는 불법인 줄 모르고 하다가 나중에 알았다고 하더라. 3만원~5만원 수준으로 여러 차례 한 것이 맞다"며 현재는 하고 있지 않으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튿날 한 매체는 김호중이 '미스터트롯'을 촬영하던 중에도 불법 도박을 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지난 2018년 7월부터 올 2월까지 지인과 김호중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김호중 측은 "사실이 맞다"고 밝히면서도 "액수가 소액이고 법적으로 처벌 받을 정도는 아니라며 중독도 아니었음을 강조했다.


최근까지 불법 스포츠 토토를 한 것이 확인되면서 김호중에 대한 반응도 엇갈리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김호중의 퇴출을 요구하는 글이 등장했다. '미스터트롯' 이후 스타덤에 오른 후 김호중이 출연하지 않는 방송 프로그램이 없는만큼 방송가도 난감한 상황이 된 것. 이와 관련 JTBC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과 KBS '불후의 명곡' 등은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호중의 논란이 더해질수록 그를 지지하는 팬들의 화력도 뜨겁다. 이날 오전 국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김호중 응원해' 문구가 등장했다. 논란으로 힘들 김호중을 응원하는 팬들이 마음을 전한 것.


상담심리학 교수인 권영찬도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권영찬의 행복TV'를 통해 김호중의 불법 도박 관련된 이야기를 다뤘다. 권영찬은 "불법을 잘 했다는건 아니지만 이해득실이 있는 사람이 준 자료를 믿어야 하냐"며 "기간이나 금액을 봤을 때 레저 수준이었을 것으로 본다. 법적 처벌을 받진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보 제공한 사람들이 있다. 정보통신법 위반이다. 주고 받은 문자를 허락 없이 공개하고 언론에 제공했다. 처벌 받게 해야 한다. 본인들이 꼬드겨서 그렇게 한건지 누가 아냐. 그건 아무도 모른다"라며 김호중 편에 서 힘을 실어줬다.


연이은 논란에도 굳건한 팬사랑을 받고 있는 김호중. 이번 사건의 마무리는 어떻게 될까. 관심이 집중된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