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기 쏟아질 듯한 고통"..'영국남자 조쉬♥'국가비, 자궁 내막증 고백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국가비 인스타그램

크리에이터 국가비가 자궁내막증을 솔직하게 고백하며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27일 국가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에 초음파 검사를 받으러 갔는데 '자궁내막증'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궁을 둘러싸고 있는 막이 자궁 밖으로 나오는 병이다. 치료는 가능하지만 완치할 수는 없다. 심하면 수술을 할 수는 있지만 계속 재발한다"며 "저는 이걸 평생 갖고 있어야 한다. 심해지는 사람도 있고 안심해지는 사람도 있는데 안심해지길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비는 자궁내막증을 발견하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10대, 20대 때는 생리통이 심하지 않았다. 심한 친구들에 비하면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3년 전 쯤 생리통이 심해지기 시작했다"는 것. 처음 국가비는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심해지기 시작해 진통제가 들지 않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화면 캡처

국가비는 이에 대해 "특히 (생리) 첫날과 이튿날은 자궁이 칼을 들고 제 배를 찢고 나올 것 같은 고통이다. 걷다가 제 자궁과 장기들이 밑으로 팡 터질 것 같은 느낌도 난다. 걸을 수가 없다"며 "일상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다. 고통이 너무 심하니까 생리 때가 되면 불안증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앞서 3년 전 초음파 검사를 했을 때는 별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들었다는 국가비. 그러다 "너무 아파서 SNS에 통증을 자세히 적었다"면서 "저는 그 SNS가 저를 살렸다고 생각한다. 그 덕에 생리통 심하신 여성분들이 DM을 많이 해주셨다.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말을 보고 그 이후로 찾아보기 시작하면서 몇 달 전에야 알게 됐다"고 SNS 덕에 병을 발견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국가비 부부는 이에 따라 아이 계획도 고민 중인 상황이다. 그는 "3~4기면 수술해야 하고 1~2기면 약물치료를 해야 한다"며 "만약 수술을 하게 된다면 한국을 들어갈 생각이다. 1~2기면 여기서 약물 치료를 받을 것"이라고 털어놓아 네티즌들의 응원을 불렀다.


한편 국가비는 지난 2015년 유튜버 조쉬와 결혼해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한 바 있다. 현재 영국 거주 중이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