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튜버 하늘, 갑상선암 수술 고백 "수술후 '낙태했다' 악플 달려..너무 속상"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하늘 인스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유튜버 하늘이 갑상선암 수술을 고백했다.


하늘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에 그동안 말하지 않았던 이야기를 용기내서 올렸어요"라고 적었다.


그녀는 2019년 10월 수술 갑상선암 수술을 받았다고 적었다.


하늘은 "갑상선 암에 걸렸다. 암이라는 단어 자체가 너무 무섭고 너무 충격적이고 저한테는 그랬다. 나에게는 없을 것만 같은 그런 일이었다. 건강검진을 하다가 알게 됐다. 갑상선에 2cm 정도 혹이 있다고 하더라. 갑상선을 거의 떼야 한다. 근데 위치가 안좋았다. 제거 수술을 하면서 성대를 건드릴 경우 1년 정도 목소리가 안 나올수도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많은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을 무사히 마친 후 한 달 동안 쉬게 되었다고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는데 악플이 달리더라 . "성형 수술을 하러 갔다". "낙태를 했다", 이런 심한 말들. 너무너무 속상했다"고 덧붙였다.


또 하늘은 "2020년 6월 병원을 다시 찾았다. 림프절 6군데에 전이가 됐고, 남아있는 갑상선도 깨끗하지 않은 상태의 갑상선 암이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금은 수술 이후 회복이 잘 되어서 1년에 한 번씩 검사 받으면 된다고 그녀는 끝맺었다.


마지막으로 하늘은 "다들 댓글로 따뜻한말 남겨줘서 제가 더 위로받는 하루에요ㅠㅠ"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