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코로나에 조촐하게" 알리, 결혼 1년만 아들 돌잔치 준비‥붕어빵 비주얼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가수 알리가 아들 도건의 돌잔치 준비 근황을 전했다.


2일 알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돌 준비 막바지. 코로나 때문에 조촐하게 할 수 밖에 없지만, 알차게 준비 잘 해서 가족들과 함께 도건이 첫 생일을 축하해줄 수 있길(기록 남기고 싶어 잠시 마스크를 벗었습니다)"이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복을 입은 알리가 아들 도건을 끌어안은 채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곱게 한복을 차려입은 도건이의 자태가 귀여워 랜선 이모, 삼촌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알리와 똑닮은 붕어빵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헤럴드경제

알리 인스타

도건의 첫돌에 절친한 지인들도 게시물 댓글로 축하를 남겼다. 배우 이윤지는 "도건아? 첫 번째 사진 도건인줄ㅋㅋ"이라며 똑닮은 외모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앞서 알리는 지난 2019년 5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당시 알리는 "세 식구가 여러분에게 인사드린다"며 혼전임신 사실을 고백해 화제를 자아냈던 바 있다. 알리는 같은 해 9월 아들 도건을 낳았고, 결혼 1년만 아들의 첫 돌을 맞게 됐다.


알리의 행복한 결혼 및 육아일상에 많은 네티즌들도 뜨거운 축하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


[헤럴드POP=박서현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