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독도서 드론? 일본 승인 받아라!”…'에어맵' 논란

by헤럴드경제

세계 최대 드론플랫폼 '에어맵', 독도 비행 日 승인 안내 논란

항공안전기술원, 일본 정부 압박 추정…오류 수정 강력 요청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독도는 한국땅 아닌가요?"

세계 최대 드론 소프트웨어(SW)업체 미국의 '에어맵'이 자사의 플랫폼을 통해 “독도에서 드론을 띄우려면 일본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안내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에 따르면 에어맵은 자사의 드론 플랫폼 '에어맵'을 통해 “독도가 일본과 한국의 공동 관리구역에 해당한다”며 양국의 승인을 동시에 받고 드론을 띄우라고 안내하고 있다. '에어맵'은 전세계 드론 항로와 비행가능 구역, 비행 승인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항공안전기술원 측은 일본 정부의 입김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에도 국립해양조사원의 드론 이용 독도 해양조사 계획에 대해 “일본의 사전 동의 없는 조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한 바 있다.


에어맵은 특히 일본에 지사가 있고, 소니·라쿠텐 등 일본 자본이 들어간 드론 전문 SW 기업이다.

헤럴드경제

에어맵은 독도를 일본과 한국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지역으로 안내하고 있다. (사진=에어맵 캡쳐)

독도는 한국 땅이다. 독도에 드론을 띄우기 위해서는 한국해군함대사령부와 경찰당국의 승인만 받으면 된다. 일본 정부의 승인을 받을 필요는 없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도 독도에서 드론을 날리기 위해서는 “한국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고만 안내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한국국토정보공사(LX) 직원들이 지난해 6월 독도에서 드론을 이용한 고해상도 영상촬영과 3차원 정밀측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국토정보공사)

항공안전기술원은 해당 오류가 전세계 드론 이용자들에게 독도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강창봉 한국과학기술원 본부장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드론 플랫폼에 기입된 잘못된 정보로 인해 독도 영유권에 대한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술원은 에어맵에 이에 대한 즉각적인 수정 요청을 계획하고 있다.


2014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설립된 에어맵은 전세계 200개 이상의 공항에 드론 플랫폼을 제공하는 드론 전문 SW 기업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에어버스, 퀼컴, 소니 등이 4300만달러(약 510억원)의 투자를 한 바 있다.

헤럴드경제

123@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