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팝인터뷰

"상상 재미 컸다"…이경미 감독, 새로운 도전 '보건교사 안은영'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이경미 감독/사진=넷플릭스 제공

“여성 히어로물 프리퀄 버전에 의미를 뒀다”


영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 등을 통해 개성 있는 연출을 선보여온 이경미 감독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을 통해 정세랑 작가의 독특한 상상력을 영상으로 옮겨왔다.


최근 헤럴드POP과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이경미 감독은 ‘보건교사 안은영’ 연출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이번 도전이 굉장히 재밌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경미 감독은 ‘비밀은 없다’ 개봉 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한정적이라는 것에 무기력함을 느끼고 넷플릭스에 관심을 갖게 됐고, ‘보건교사 안은영’까지 만나게 됐다.


“‘비밀은 없다’를 열심히 만들었는데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너무 한정되어 있다 보니 아쉬움이 많았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것에서 무기력, 무능력함을 느꼈다. 당시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이 미국에서 유행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런 방식으로 작품을 만들고 싶다는 소망이 생겼고, 먼저 작품을 제안했다. 그 과정에서 한국 지사가 본격적으로 제작을 시작하면서 역으로 제안을 받았다. 소설을 읽었는데 학교를 뚫고 괴물이 튀어나오는 장면을 비주얼화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이를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 시리즈다. 대세 작가로 자리매김한 정세랑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이경미 감독의 커리어에서도 새로운 도전이었다.


“완전히 새로운 작업이었다. 그동안은 직접 오리지널을 쓰고 연출을 해왔는데 원작 소설을 갖고 그 안에 담겨져 있는 의미를 두고 이건 발전시킬 수 있겠다 해석하고 창작하는 작업이라서 굉장히 새로웠다. 작가님의 머릿속을 상상하는 재미도 컸고, 이걸 영상화했을 때 사람들에게 어떻게 어필할 수 있을지 새롭게 작업하는 부분이 즐거웠다. 나 혼자 이런 이야기를 쓰라고 하면 죽을 때까지 쓸 수 없는 이야기일 거다.”


이어 “원작이 갖고 있는 재기발랄하고 명랑하고 긍정적인 면들을 계승하고 싶었고, 책을 읽으면서 좋아했던 에피소드들을 살려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시리즈물로 가져가면서 어떤 부분을 어필해야할까 고민했을 때 여성 히어로물로써의 소재를 이미 갖추고 있다고 느꼈고, 여성 히어로물 프리퀄 버전에 의미를 두고 ‘안은영’ 성장 드라마로 가져가보면 어떨까 싶었다. 궁극적으로는 소설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안은영’, ‘홍인표’를 좋아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무엇보다 이경미 감독은 ‘보건교사 안은영’을 통해 처음으로 영화가 아닌 드라마를 연출하게 된 만큼 이야기를 계속해서 이어가는 것에 대한 고충을 토로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와 드라마 연출은 굉장히 다른 것 같다. 영화는 주어진 시간 안에 이야기를 클리어시키면 되지만, 드라마는 50분 내외로 계속 연결시켜줘야 한다. 50분 내외로 이야기를 소개하고 뭔가 감정을 주면서 다음 회까지 넘어가게 해야 하니 굉장히 큰 도전이었다. 다음 에피소드를 클릭하게 만들고 싶어 하는 게 내 미션 중 하나여서 매편 엔딩이 고민됐고, 그런 만큼 밑밥을 던졌다. 또 한국 문화적인 요소를 여러 가지 넣고 싶었다.”


이경미 감독은 ‘보건교사 안은영’만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세계관을 영상으로 탄생시킨 가운데 특히 핵심 소재인 젤리를 구현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극중 젤리란 살아있는 동식물들이 만드는 보이지 않는 욕망의 잔여물로, 무해한 것도 있지만 오염되면 사람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


“전체적인 톤앤매너는 만화 같은 분위기로 중독성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다만 과장된 부분을 과장시키되, 절제한 부분은 절제하려고 노력했다. 젤리에서 가장 중요한 콘셉트는 귀여운데 징그럽다였다. 양극단의 감정이 동시에 들어와서 곤란하다는 느낌이라고 할까. 징그러운데 예쁘거나, 아름다운데 끔찍한 그런 이미지들을 엄청 많이 찾아봤다. CG 작업을 한 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해서 덤볐는데 테이크를 많이 갈 수 없다보니 에너지가 너무 많이 쓰이더라. 그럼에도 다음에는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늪에 빠졌다. 재밌는 것 같다.”

헤럴드경제

이경미 감독/사진=넷플릭스 제공

뿐만 아니라 이경미 감독은 현우석, 박혜은, 권영찬, 박세진, 송희준, 이석형, 심달기 등 신예 배우들을 통해 극에 다채로움을 더했다.


“보통 학교물에서 신인 발굴을 많이 하지 않나. 나도 감독으로서 사람들에게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은 늘 있다. 그래서 이왕 학교물을 하게 됐으니 한 번 나도 적극적으로 새로운 인물들을 찾아보자고 맨 처음부터 마음을 먹고 오디션을 엄청 많이 봤다. 기존 한국 드라마에서는 만나기 힘든 다양한 얼굴들을 보여주고 싶었다. 안면인식 장애가 있는 사람도 캐릭터를 구별할 수 있게 다양한 얼굴들을 보여주고 싶었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지난 25일 첫 공개 후 호불호가 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시즌2 역시 나오게 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반응을 열심히 찾아보고 있다. 폰을 손에서 놓지 못하고 연휴를 보냈다. 호불호가 갈리지만, 좋은 반응을 더 본 것 같다. 주변에서 축하 전화를 많이 받아서 참 기뻤다. 시즌2는 넷플릭스에 물어봐야 할 것 같다. 담고 싶은데 못담은 에피소드들도 있고, 다음에 담기 위해 아껴둔 채 밑밥만 깔아놓은 에피소드들도 있어서 시즌2는 누가 만들더라도 재밌게 만들 요소는 많을 것 같다. (웃음)”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