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남에만 건물 2채"..소녀시대 유리, 128억 논현동 빌딩 매입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유리/사진=헤럴드POP DB

그룹 소녀시대 유리가 100억대 건물주가 됐다.


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유리는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5층 빌딩을 128억 원에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토지면적 481.1㎡(145.53평), 연면적 1304.27㎡(394.52평)의 지하 1층~지상 5층 건물이다. 지난 2003년 준공된 후 2017년 리모델링 됐으며, 9호선과 분당선을 지나는 선정릉역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초역세권으로 평가받고 있다.


유리는 128억 원에 이 빌딩을 매입했는데, 이중 105억 원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취득세 4.6%를 고려할 시 실투자 현금은 24억 원정도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유리는 지난 2012년 서울 강남구 청담동 고급빌라 200.8㎡(95평형)를 16억 7천만 원에 매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유리는 지난 2007년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해 배우로서도 활동했다. 현재 유튜브 채널 '유리한TV'를 운영 중이며, 지난달 구독자 10만 명 돌파해 실버버튼을 받았다. 현재 구독자수 18.4만 명을 보유 중이다.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