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뒷광고 논란' 한혜연, 후폭풍ing‥피해자 집단소송 움직임에 '위기'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한혜연/사진=민선유기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뒷광고 논란에 대해 집단소송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13일 법무법인 한누리 홈페이지에는 '유투버 한혜연 등에 대한 뒷광고 피해 청구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사건은 오는 25일까지 집단소송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집단소송클리닉 수업 참여 학생들이 함께 소송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누리 측은 "이 사건은 광고주로부터 협찬 또는 광고비 의뢰를 받았음에도 이러한 사실을 숨긴 채 마치 자신이 구매한 것처럼 제품을 추천한 유튜버 한혜연 씨 및 제품의 광고주들을 상대로 구매자들이 입은 정신적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을 묻는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누리 측은 "한혜연 씨가 추천하는 제품이 광고였다는 사실을 모르는 많은 구매자는 그를 믿고 제품을 구매했다. 이는 단순히 부도덕한 행위에 그치는 것이 아닌 위법한 행위"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저희 한누리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집단소송클리닉 참여 학생들은 한혜연 씨의 유튜브를 보고 해당 제품을 구입한 구매자들을 모아 한혜연씨 및 광고주들을 상대로 정신적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을 묻는 집단소송을 제기하여 잘못된 광고 행태에 경종을 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한혜연은 뒷광고 의혹을 받고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한혜연은 뒷광고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바로잡겠다고 사과했다. 당시 한혜연은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다.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해당 콘텐츠에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다"라고 말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한혜연이 소개한 제품이 '내돈내산(내가 돈주고 내가 산)' 이 아닌 광고 제품이었다는 사실에 구독자들은 배신감을 느꼈다. 한혜연을 시작으로 강민경 등 여러 스타들이 뒷광고 의혹을 받고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뒷광고 논란을 사과한지 약 3개월 만에 집단소송 위기에 처한 한혜연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헤럴드POP=김나율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