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흰 쥐, 검은 쥐 상관없다”

by헤럴드경제

라임·옵티머스 사태 전방위 확산

"양심·개혁세력, 함께 힘 모아야"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에 대해 "흰 쥐든 검은 쥐든, 나라 곳간을 축내고 선량한 국민 돈을 갈취한 쥐새끼가 있다면 남김 없이 색출해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낸 입장문을 통해 "이 땅의 양심 세력, 합리적 개혁 세력들은 분노하며 함께 손을 맞잡고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정치권 전방위로 번지고 있다"며 "공공기관이 대거 연루되고 현직 장관은 온 가족 명의로 거액을 집어넣고 여당 의원도 억대를 투자한 펀드와 관련해 수많은 검은 손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있지만, 사건 실체와 배후는 오리무중"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번 일과 관련해 특검의 시행을 주장했다.


그는 "가장 시급한 일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수사와 보고에서 완전히 배제시키는 것으로, 이참에 국민에게 거짓말을 한 추 장관은 경질해야 한다"며 "공정 수사는 난망하고 권력 핵심부를 포함한 배후세력에 대한 수사는 더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현 중앙지검장은 입바른 소리를 했다고 용인으로, 진천으로 위성처럼 떠돌고 있는 한동훈 검사장과 자리를 교체하는 게 어떠냐"며 "이 정권이 스스로 결백을 자신하며 성역 없는 수사, 철저한 진실 규명 의지를 보여주는 태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안 대표는 '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에 대해 여야 구분없는 전방위적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야 정치인이 관련됐다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국민 눈에 피눈물 나게 한 사기꾼, 여기에 연루된 공직자, 정치인, 여타 이 정권의 기생충들이 있다면 결코 단 한 명도 용서해선 안 된다"고 직격했다.


나아가 "처벌에는 성역이 없어야 하고, 액수가 적다고 관용을 베풀면 안 된다"며 "높은 분들에겐 적은 액수일지 몰라도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는 국민에겐 몇 십 년이 가도 모으기 힘든 엄청난 돈"이라고도 했다.


안 대표는 "이번 사건의 핵심 관계자 중 하나인 사기꾼 변호사가 어떻게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임용될 수 있었는지 전모를 밝히고, 문제의 행정관이 대통령의 민주당 대표 재임 시절 어떻게 민주당 당무감사위원이 될 수 있었는지도 과정과 배경을 밝혀야 한다"며 "옵티머스 사태의 몸통 이혁진 대표가 어떻게 도주 직전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자리에 나타났는지, 서울남부지검에 있었던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해체 배경 등도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더 이상 권력형 게이트가 존재하지 않을 때까지, 이 땅의 양심 세력, 합리적 개혁 세력들이 분노하며 함께 손을 맞잡아야 한다"고 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yul@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