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홍현희 "친정·시어머니께 생활비 200만 원씩 드린다"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아내의 맛' 캡처

홍현희가 친정어머니, 시어머니의 생활비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출연해 시아버지와 함께 고구마 판매에 나섰다.


먼저, 박은영♥김형우 부부가 등장했다.


박은영, 김형우 부부는 '주수사진'을 찍기 위한 다양한 소품을 한가득 들고 등장했다.


박은영은 "방송 초창기에는 티가 별로 안 났는데 지금은 제법 배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박은영은 "배가 나와본 적이 없어서 신기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홍현희는 "과거 제약회사 시절 임산부로 오해를 받아 할아버지가 자리를 비켜주셨다"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형우는 직접 공룡 옷을 입고 나타나는 열정을 보였다. 박은영, 김형우 부부는 공룡을 컨셉으로 행복하게 주수사진을 찍었다.

헤럴드경제

'아내의 맛' 캡처

이어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모습을 드러냈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시아버지와 함께 고구마가 가득 담긴 트럭에 올랐다.


시아버지는 "내년 생일 선물을 미리 부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시아버지는 "관리기가 필요하다. 200만 원 정도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홍현희는 "이 말을 들은 이상 오늘 고구마로 100만 원은 벌어야 한다"라고 답했다.


홍현희는 스튜디오에서 "친정어머니, 시어머니, 시아버지에게 각각 200만 원씩 생활비를 드린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이에 박명수가 "뒤로 친정어머니 생활비를 더 드리지 않는가"라고 묻자 홍현희는 "어머니가 피, 땀 흘려 벌어놓으신 돈이 많다. 정확히 드린다"라고 전하며 "가끔 친정어머니 카드를 쓴다"고 밝혔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와 아버지는 드라이브스루 프리마켓에서 고구마 장사를 준비했다.


홍현희는 호객 행위를 위해 시아버지와 제이쓴에게 인형 옷을 입혔다. 유쾌한 인형 옷을 입은 세 사람은 열심히 호객행위를 했고 홍현희는 SNS 게시글부터 고구마 시식까지 열심히 홍보에 열중했다.


이어 홍현희의 어머니가 방문해 고구마 2kg에 현금 8만 원을 건넸다. 이에 사위 제이쓴은 5천 원만 받으며 "장모님이 실제로 밭에서 나온 것들을 좋아하신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610,500원의 매출을 내 출연진들의 박수를 받았다. 제이쓴의 아버지는 "기부를 하는 게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제이쓴, 홍현희 역시 뜻을 함께 했다.

헤럴드경제

'아내의 맛' 캡처

이휘재♥문정원 부부는 이하정의 새 집에 방문했다.


김장을 돕던 이휘재는 "장영란에게 전화해봐라. 김장한다고 하지 말고 집들이한다고 해라"라고 전했다. 이들은 아내의 맛 멤버들을 속여 집으로 초대했다.


집들이를 마친 멤버들에게 이휘재는 "김장 파티"를 외치며 50포기를 공개해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이하정은 집들이 선물을 준비한 멤버들에게 정준호의 손 편지를 건넸다. 정준호는 부산에 있는 자신의 뷔페에 초대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장영란의 지휘 아래 50포기 김장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멤버들은 '대파 싸대기'를 위한 상황극을 펼쳤다. 이어 홍현희가 대파로 박명수의 머리를 내려쳐 웃음을 자아냈다.

헤럴드경제

'아내의 맛' 캡처

이어 정동원이 출연했다. 정동원은 고향 하동에 도착해 아버지에게 호두과자를, 동생 정동혁에게는 젤리 선물을 건넸다. 이어 아버지가 직접 차린 집 밥을 맛있게 먹었다.


정동원 아버지가 "학교는 어떤가"라고 묻자 정동원은 "음악회를 준비한다"고 답했다. 이에 정동원 아버지는 "중간고사 안 봤나? 성적표는?"이라고 물었다. 정동원은 웃음으로 무마했다.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했던 정동원, 정동혁의 영상이 흘러나오자 정동원의 아버지는 "동혁이도 잘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정동원이 "미스터트롯2 하면 나가봐"라고 제안했다. 정동혁은 "나갈 거다"라고 답했다.


정동원은 할아버지의 산소를 찾아 "할아버지가 좋아하셨던 '눈물비'를 들려드리겠다"라고 말하며 자신이 부른 영상을 재생했다.


이어 집으로 돌아와 음악회를 위한 색소폰 연습에 돌입했다.


[헤럴드POP=김은혜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