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여자친구? 관심 없어"..정동원, 유튜버 마이린과 진실게임→랩 배틀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마이린TV' 채널 영상 캡처

유튜버 마이린이 정동원과 함께한 하루 일상을 공개했다.


9일 유튜버 마이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마이린 & 정동원 파자마파티 했어요 ♡ 꿀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마이린은 "'마이린TV' 팬미팅 일정으로 광주에 내려왔다. 우연히 정동원 광주 콘서트와 일정이 같은 날 같은 호텔에 묵고 있어서 급하게 파자마 파티를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카메라를 켜고 정동원의 숙소에 방문한 마이린은 환한 미소로 자신을 반기는 정동원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정동원은 "형이 촬영할 것 같아서 급하게 바지를 입었다"라고 말하며 유쾌한 케미를 뽐냈다.


두 사람은 핸드폰으로 자동차 경주 게임을 하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여줬다. 정동원은 "지난번에 형이 일부러 져준 것 같다. 오늘은 이기려고 하지 않고 완주를 목표로 해보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오늘 콘서트 때도 형들이랑 같이 게임을 하고 놀았다. 영웅이 형 엄청 잘한다. 신상 카트 나오면 바로바로 구매하는 타입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마이린은 "나보다 잘하냐"라고 물었고, 정동원은 "형보다 더 잘하는 것 같다"라고 답해 마이린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이날 마이린은 정동원에게 진실 게임을 제안하며 "진짜로 여자친구 없냐"라고 물었다. 정동원은 "없다. 나는 관심이 없다. 선화예중으로 전학 간지 이제 2~3달인데 어떻게 여자친구가 있냐"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후 두 사람은 자기전 아웃사이더의 '외톨이'로 랩 배틀을 펼치며 현실 친구 케미를 보여줬다. 마이린은 "운 좋게 동원이 침대에서 자게 됐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고, 정동원은 "운 좋게 마이린 형과 함께 자게 됐다"라고 화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다음 날 정동원과 마이린은 조식을 먹으러 나섰다. 정동원은 콘서트 리허설 전 든든하게 먹어야 한다며 각종 빵에 스프, 오므라이스 등을 먹었다. 복스럽게 먹는 그의 모습은 팬들로 하여금 흐뭇한 엄마 미소를 짓게 했다.


한편 정동원은 TV조선 예능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 중이다.


[헤럴드POP=정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