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영욱, SNS 개설 이틀만 폐쇄 당해..성범죄자 신고 이유?(종합)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고영욱/사진=헤럴드POP DB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의 인스타그램이 폐쇄됐다.


14일 고영욱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인스타가 폐쇄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댓글을 차단한 게 아니었고 제가 팔로우한 사람만 댓글 지정으로 설정을 했었다"라며 "팔로우를 점차 하려고 했었는데 쪽지가 많이 와서 답장부터 하던 차에 막히게 됐고, 그 후 인스타에 들어갈 수가 없던 상황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잠시나마 관심 가져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헤럴드경제

고영욱 트위터

앞서 지난 12일 고영욱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 후 "이렇게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다"며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제는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고 소통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지난 13일 '죄송합니다.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문구가 뜨면서 고영욱의 게시물들이 차단됐다.



헤럴드경제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고영욱이 비활성화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으나 고영욱이 직접 "폐쇄됐다"라고 해명하자 신고로 인한 계정 차단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확인 결과, 인스타그램 고객센터 홈페이지에 '유죄 판결을 받은 성범죄자의 것으로 보이는 계정을 발견하면 신고해달라'는 탭이 있었다. 인스타그램 측은 "유죄 판결을 받은 성범죄자는 인스타그램을 사용할 수 없다"라며 "사용자가 성범죄자라는 사실을 확인하면 즉시 계정을 비활성화한다"고 공지했다.


한편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서울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신상정보공개 5년, 위치추적 전자발찌 부착 3년을 명령 받았다. 이후 고영욱은 지난 2015년 7월 만기 출소했고, 2018년 전자발찌를 풀었다. 올해 7월 신상정보 공개도 종료된 상태다.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