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식당' 강재준♥이은형, 코로나로 식당 폐업 "평생 울 거 다 울어"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향한 팬심과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운영했던 식당을 폐업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8번째 골목 '면목동 사가정시장 골목' 세 번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만둣집' 미리투어단으로 출격했다. 강재준은 "너무 팬이다. 와 신기하다"고, 이은형은 "1회부터 끝까지 다 봤다. SBS 정기 결제권 끊어놓고 본다"고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애청자임을 드러냈다.


이어 두 사람은 '만둣집'을 방문, 찐만두와 만둣국을 종류별로 시식했다. 음식이 나오기 전 이은형은 "백종원 선생님이 방송에서 주방 더럽다고 혼낸 날 우리 다음날 같이 치웠잖아. 이거 보고 개과천선했잖아"라고 회상했고, 강재준은 "많은 골목의 소상공인분들이 느끼고 청결 상태 좋아졌을 거야"라고 공감했다.


이에 이은형은 "우리한테는 정말 도움 되는 프로그램이었어. 소울 프로그램이었어"라고 치켜세웠다. 이후 강재준, 이은형 부부는 폭풍먹방을 펼친 뒤 맛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강재준은 '만둣집' 사장님 부부에게 "우리 부부도 장사를 했다. 장사하면서 생각이 나서 지금 더 뭔가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다"며 "코로나 시작되고 몇개월 있다가 가게를 닫았다. 폐업했는데 정말 엉엉 울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와이프는 실신하다시피 오열했다. 정말 내 자식 같은 가게였는데..인테리어 하는데 몇주 걸리는데 폐업하는데는 1시간도 안 걸리더라. 눈물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고, 이은형은 "그날 평생 울 거 다 운 것 같다"고 알렸다.


뿐만 아니라 강재준은 "요즘 여기저기 다녀보면 코로나 때문에 소상공인분들 힘드신데 잘되는 가게는 잘되더라. 그니깐 맛을 유지하시면 좋은 일 있지 않을까"라고, 이은형은 "맛있어서 잘될 거고, 잘되실 일만 남았다"고 격려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이은형은 사인 받아가도 되는지 너스레를 떨었고, 강재준은 "저희는 1회부터 최근까지 다 봤다. 방송 나온 집을 찾아가서 먹는다. 사장님 보면 연예인 같다"고 거들어 폭소케 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