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그냥 가져 가세요 ㅎㅎ” 당근마켓이 ‘당근듀오’된 사연? [IT선빵!]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이미지=망고보드]

헤럴드경제

A(28·남)씨는 당근마켓으로 물건을 거래한 상대방과 3개월째 연애 중이다. 거래 후 앱 내 메신저로 용기를 내 대화를 시도한 것이 만남으로 이어졌다. [독자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당근마켓에서 ‘천생연분’ 만났어요. 내년 8월 결혼 생각 중입니다.”


타지역에서 직장 생활 중인 A(28·남)씨. 자취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저렴하게 구하러 애용하던 ‘당근마켓’에서 ‘이상형’을 만났다. 본인과 상대방의 집에서 5분 거리에 있는 호수 공원에서 가방을 거래한 뒤 돌아와, 애플리케이션(앱) 내 메신저로 용기를 내 대화를 신청했다. A씨는 “당근마켓을 자주 이용하지만 이상형을 만난 적도, 메시지를 보낸 적도 처음이었다”라며 “집도 가깝고, 알고보니 직장도 같아 빠르게 가까워질 수 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3개월째 연애 중이다.


중고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이 핑크빛으로 물들고 있다. 한 달 이용자 수가 1000만 명이 넘는 데다 오프라인 직거래 방식이다 보니, ‘거래’가 ‘만남’으로 이어지는 일이 발생하는 것. 연애와 결혼까지 ‘골인’하지는 못하더라도 가벼운 대화, 데이트 신청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잦다.


B(28세·여)씨 또한 비슷한 경험을 했다. 2주 전 필름 카메라를 판매한 상대방으로부터 메신저를 통해 “시간 되면 같이 우동 먹으러 가실래요?”라는 제안을 받았다. B씨는 “정중하게 거절했지만 거래 매너가 좋았고, 망설이다 메시지를 보낸 것이 느껴져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온라인상에서도 “가방 팔러 나갔다가 미인이라고 메시지가 왔다. 요새는 이렇게 추파를 던지나보다”라는 후기는 물론 “친구를 보니 잘 생기면 당근마켓으로도 연애한다” 등 질투 어린 제보까지 심심치 않게 이어진다.

헤럴드경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용자들은 다른 중고 플랫폼과 달리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이어지는 당근마켓의 특성상 발생하는 해프닝이라고 입을 모았다.


‘당신 근처의 마켓’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당근마켓은 GPS 반경 4~6㎞ 이내 ‘동네’ 주민이 연결된다. 채팅으로 구매 의사를 확인한 후 오프라인에서 직접 거래가 이루어진다. 대부분 중고 거래 플랫폼이 비대면, 택배 배송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것과 다르다. 최근 앱 카테고리를 ‘쇼핑’에서 ‘소셜’로 변경할 정도로 ‘동네 플랫폼’의 정체성을 확고히 가지고 있다.


A씨는 “둘 다 고향을 떠나 직장 생활을 하던 터라 처음에는 ‘동네 친구’가 생겨서 매우 반가웠다. 심지어 회사도 같아 급속도로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앱(애플리케이션) 내 ‘메신저’도 오프라인 거래가 만남으로 이어지는 고리다. B씨는 “거래를 마친 후 메신저로 ‘거래 후기’를 부탁하며 대화가 이어졌다. 상대방이 오프라인에서 잠깐 이야기했던 ‘점심’을 소재로 대화를 이어가니 ‘온라인 대화’에 대한 막연한 편견도 덜어져 거부감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 C(32·여)씨 또한 “한 달 전 가구를 거래했던 ‘그 남자’가 잊혀지지 않는다”며 “메신저를 통해 연락해볼까 고민이 되지만 용기가 안 나 망설이고 있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일각에서는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접근으로 번질 수 있어 이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근마켓은 최근 ▷성희롱 ▷음란성 메시지 ▷불법 거래 유도 ▷욕설, 혐오 발언 등 메시지를 받았을 때 개별 메시지를 신고하는 메시지 신고 기능을 도입했다.

헤럴드경제

park.jiyeo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