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수종♥하희라, 예쁜 자녀들과 드론 가족사진..사랑 넘치는 비주얼 가족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하희라 유튜브 '하희라이트' 캡처

최수종이 가족들을 위해 드론을 배워 가족 영상을 남겼다.


3일 하희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하희라의 '하희라이트'를 통해 '드론으로 가족사진 촬영하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최수종은 드론을 배웠고 항공촬영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에 대해 하희라는 "수종 씨가 드론을 배우게 된 이유는 바로 저 때문이었다"고 말했고 최수종은 "하희라 씨가 유튜브 영상을 보다가 드론으로 촬영하는 장면들을 보고 '멋있다, 아름답다, 예쁘다'고 해서 '내가 드론을 배워서 촬영을 해주겠다'고 했다. 그래서 결혼 27주년을 맞아 가족들과 찍으면 어떨까 해서 2달 정도 드론을 배워서 촬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수종은 이어 "드론을 아무데서나 마음대로 비행을 할 수는 없다. GPS가 다 들어가있는 건 비행승인도 받아야하고 촬영을 하면 항공사진 촬영 허가를 받아야 한다. 모든 허가를 받아야 드론 촬영을 할 수 있다. 드론 민원 업무를 찾아서 허가를 받아야만 날릴 수 있고 촬영할 수 있다"고 주의사항을 알리기도.


최수종은 가족들이 함께 있는 모습을 남기기 위해 드론 첫 촬영을 시작했다. 본격 촬영 전 리허설에 들어갔고 드론을 본 딸은 "멋있다. 사마귀같다"고 감탄했다. 또한 드론이 작동하자 "와 신기하다. 진짜 예쁘게 나온다"며 신기해했다.


이에 하희라는 "윤서는 아빠가 드론을 조정하는 모습이 마냥 신기한가보다. 저 역시 휴대폰 화면으로 보이는 우리의 모습도 새로웠다"고 말했다.


뒤이어 네 가족은 숙소 근처 언덕에 올라가서 가족영상촬영을 찍기 시작했다. 최수종은 드론을 조종했고 최수종, 하희라와 두 자녀들은 모두 드론을 바라봤다. 아들과 딸은 모두 "멋있다"고 감탄사를 연발했고 이들의 모습은 자연과 어우러져 더욱 빛났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