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비, ♥김태희와 행복한 결혼생활 "허니문베이비, 신혼 짧아 아쉬워"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가수 비가 결혼생활부터 비로 사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시대를 잘 못 타고난 사람들' 특집으로 가수 비가 출연했다.


비는 '싹쓰리'로 함께 활동한 유재석과 오랜만에 재회했다. 비는 "요즘 굉장히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새 앨범이 나왔다. 싹쓰리 이후에는 너무 기분좋게 개별 활동을 하고 있다. 형이 없고 효리 누나가 없으니까 자유로웠는데 더 숨이 막히는 진영이 형과 함께 했다. 3년만에 미니앨범 '나로 바꾸자'가 더블 타이틀곡이다. 오늘 공개된 청하 씨와 듀엣 곡을 불렀다 '와이 돈트 위'라는 곡"이라며 새 앨범을 홍보했다.


'시대를 잘못 타고난 사람들'이라는 주제에 맞게 유재석은 "'내가 이건 좀 앞섰다' 하는 게 있냐"고 물었다. 비는 "몇가지가 있는데 '깡'이 좀 앞섰었고 선글라스를 이용한 춤이 트렌디하지 않았나 싶다"고 꼽았다.


유재석의 "비가 하지 말아야할 것 중에 레인모자, 귀척, 꾸러기 표정 등이 있다"는 말에 비는 "그들의 놀이 문화였다. 어떻게든 놀려먹고 쪄 먹고 찜 쪄 먹고 하려는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처음엔 서운하다가 합당한 지적질은 포용해야한다고 생각했다"면서 "근데 저는 그게 너무 좋고 잘되지 않았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느덧 24년차 가수. 비의 어록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유재석은 '지금 자면 꿈을 꾸지만 지금 안 자면 꿈을 이룰 수 있다', ''가끔 너무 피곤해 그냥 잤을 때, 다음 날 반드시 연습을 하고 '이게 무승부다''라며 비의 유명한 어록들을 읽었다. 그러나 비는 화들짝 놀라며 "정정해야 한다. 저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유노윤호의 어록인 것 같다. 또다른 밈을 낳을 수 있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무승부' 어록은 비가 맞는 것으로 밝혀졌고, 폭소를 자아냈다.


조세호는 "두 분은 결혼을 하셨고 일 끝나고 집에 들어가면 어떤 그림이 펼쳐져 있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비는 "일단 들어가면서 하나하나 아이들 장난감을 주워야한다. 그게 좋다"면서도 "근데 지금을 좀 더 즐겼으면 좋겠다. 고요함을 즐기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는 "사랑하고 결혼하는 것은 너무 좋다. 근데 신혼 생활이 더 길었으면 좋겠다. 첫째가 허니문 베이비라 저희는 좀 짧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비로 산다는 것에 대해 묻자 비는 "너무 감사한 일이다. '내가 이 정도로 사랑받아도 될까' 싶은데 그 당시에는 또 뭔가를 준비해야 하고 보여줘야하니까 하루하루가 스트레스였던 것 같다. 예전의 저였다면 그냥 물어보면 대답하고 춤 보여달라 하면 보여줬을텐데 이제는 즐기면서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비는 "스무 살의 지훈이에게는 어깨의 짐들을 내려놓고 편안하게 살았으면 어땠을까 조금 더 가족을 챙겼으면 어땠을까 조언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비는 "만약 옛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 더 옛날로 돌아가고 싶다. 중학교, 초등학교 때. 정말 엄마 말씀 잘 듣고 싶다. 비라는 이름으로 데뷔하기 전에 돌아가셨다. 오른손에 치킨 한두 마리, 왼손에는 장을 봐서 오시는 어머니 모습이 생생하다. 그 모습 하나. 나머지는 기억이 안 난다"면서 "엄마말을 더 잘 듣고 싶다. 꽃 한 다발 못 사다 드린게 자식으로서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비는 "사랑하는 어머니. 잘 계신지 모르겠다. 헤어진 지가 20년이 넘어가는데 우리 헤어질 때 약속드렸던 두 가지는 다 잘 지킨 거 같다. 동생 잘 지키겠다는 거. 훌륭한 가수가 된다는 것"이라고 어머니에 영상 편지를 띄워 뭉클함을 더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