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현수, 최예빈에 의해 죽을까..의문女=이지아? 예고에 추측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SBS '펜트하우스2' 방송 캡처

김현수가 최예빈에 의해 죽을 위기에 놓였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배로나(김현수 분)가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학폭 가해자로 몰린 주석경(한지현 분)은 청아예술제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하지만 하은별(최예빈 분)의 핸드폰에서 천서진(김소연 분)이 아빠의 죽음을 방조한 영상을 발견하고는 천서진에게 가 자신이 청아예술제에 참가할 수 있게 해주고 대상까지 줄 것을 협박했다.


주석경은 천서진에게 그 증거를 주기 위해 하은별(최예빈 분)의 핸드폰 속 영상을 찾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 하지만 결국 영상을 옮기는 데에는 실패했고 청아예술제 무대가 끝난 뒤 결과 발표만을 앞둔 상황에서 천서진에게 하은별의 휴대폰 속에 증거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협박했다.


하은별도 청아예술제 대상을 받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학폭 사건을 덮는 대신 청아예술제 심사위원 선정을 학부모위원회에서 하겠다는 오윤희(유진 분), 강마리(신은경 분)의 요구를 천서진이 들어주며 천서진은 하은별에게 더욱 강압적으로 대했다. 천서진은 "배로나를 죽여서라도 이겨라"라고 하기도.


결국 하은별은 하윤철(윤종훈 분)을 시켜 배로나의 피아노 반주자를 매수했다. 하지만 배로나는 이런 위기 속에서도 청아예술제에서 완벽하게 노래를 불렀다. 이에 다음 차례였던 하은별은 당황해 약을 한움큼 삼킨 채 무대에 올랐고 음이탈 실수를 저질렀다. 본인이 대상을 받지 못할 것을 걱정한 하은별은 배로나를 쫓았고 그가 주석훈(김영대 분)에게 축하를 받는 것을 보고 더욱 분노했다.


화가 폭발한 하은별은 결국 두통 증세를 보이다 환각에 시달렸고 유리를 깨고 트로피를 꺼낸 뒤 그걸로 배로나를 위협했다. 배로나는 건물 밖까지 도망쳤지만 하은별이 휘두른 트로피에 다쳤고 계단 아래로 굴러떨어졌다.


그순간 무대에서는 대상 수상자가 발표됐다. 종이에 오른 대상 수상자는 배로나. 천서진은 주석경의 협박에도 불구하고 배로나를 호명하며 대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배로나는 무사히 살아날 수 있을까. 그리고 예고 편에서는 의문의 단발머리 여성이 등장했다. 심수련이 등장하는 것인지, 이지아가 다른 역할로 나타날지 다음 회차에 관심이 모아진다.

[헤럴드POP=천윤혜기자]​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