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디오스타' 김영희, 10살 연하 남편에..."행복해도 일부러 어두운 척"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MBC every1 '비디오스타' 캡처

김영희가 10살 연하 남편인 윤승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밤 8시 30분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아이캔두잇! 유캔두잇!' 미라클 특집으로 꾸며져 김영희, 윤승열, 김호영, 배다해, 안혜경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희는 "자고 일어났는데 누가 옆에 있으면 벅차다"며 "씻으러 가고 다시 가서 찔러본다"고 말했다. 이에 박소현은 "그도 그럴 게 남편이 10살 연하 아니냐"며 "김영희 씨한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물었다.


김영희는 남편의 장점을 말해보라는 질문에 "밝다, 밝다, 밝다"며 "그게 끝"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장점은 발견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영희가 남편 윤승열에 대해 말한 후 스튜디오에 윤승열이 깜짝 등장했다. 김영희는 남편의 등장에 포옹을 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윤승열은 김영희 어떤면에 반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어두웠을 때 만났는데 그 모습에 반했다"며 "밝았으면 안 만났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영희는 "나의 어두운 모습을 보고 관심을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행복감을 숨기려 노혁하고 있다"며 "주말부부를 할 때 들어오는 소리가 들리면 일부러 불을 꺼놓고 기분이 안 좋은 척 했다”고 밝혔다.


또 김영희는 “지인과 모임 후 짐을 많이 들고 있었는데 데려다준다고 하더라"며 "주차장까지 데려다준 뒤 짐을 들어주겠다고 하길래 됐다고 내가 들고 가겠다고 하면서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그런건 못하셔도 되는데 이러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사귀게 되면 보통 포옹을 해도되는지 키스를 해도 되는지 물어볼텐데 특이하게 '발 좀 비벼도 되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