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극단 청국장, (유)컴퍼티 그리다 '춘천거기'

10년이 지나도 유효한,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

by서울문화재단

10년이 지나도 유효한, 청춘들의 사

대학로가 아직은 낯선 관객에게 너무 어렵지 않은 창작연극을 추천하고 싶다면 <춘천거기>를 소개하는 게 어떨까. ‘감성 연극’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이 연극은 남녀 세 쌍의 사랑 이야기를 실감 나는 대화체로 다루면서 관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다. 또 2006년 올해의 예술상 연극 부문에 선정되며, 대중적이지만은 않은 작품으로 공인 받기도 했다.


초연한지 어느덧 10년이 지난 이 작품은 올해 여섯 번째 공연을 올린다. 혜화동 1번지 4기 동인 출신인 김한길이 이끌어 가고 있는 <춘천거기>는 가슴 아픈 사랑, 믿음이 흔들려 잔혹해진 사랑, 알콩달콩한 사랑 등 세 가지 색깔의 사랑을 펼쳐 보인다. 사실적인 인물 표현과 특유의 솔직한 화법으로 빚어진 다채로운 사랑 이야기는 여전히 현실적이어서 시간의 흐름을 무색하게 한다.

세 가지 빛깔의 사랑

"배우 9명의 좋은 에너지가 관객에게 전파돼 그걸 기억해주시는 듯하다. 또 이야기가 우리 삶에 닿아 있는 부분이 있어서 관객들이 ‘가깝다’고 느끼시는 것 같다." - 김한길 연출가

작품 속 명수와 선영에게 뒤늦게 찾아온 사랑은 가슴 아픈 사랑이다. 유부남인 명수로 인해 이들의 사랑은 늘 고통스럽다. 서로의 선택으로 시작된 사랑이지만 주변 사람들에 대한 미안함이 이들을 짓누른다. 대학 선후배 사이인 영민과 세진에게 사랑은 잔혹함 그 자체다. 세진의 과거에 집착하는 영민은 질투에 사로잡히며 이들의 사랑을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게 한다. 작가인 수진의 공연에 출연했던 주미를 보고 한눈에 반한 은덕은 주미를 소개받는다. 이제 막 시작된 이들의 사랑은 엉뚱하면서도 귀엽고, 수줍은 설렘으로 가득하다.


제각각 우여곡절을 겪던 등장인물들은 춘천에 있는 은덕의 펜션으로 모이게 되고 이후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앙상블이 생명인 이 작품에서 생기 있는 배우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그 매력을 살려낸다. 특히 올해 공연의 경우 10주년을 맞아 박호산, 임학순, 김강현, 유지수, 김혜나, 전병욱, 김대종, 김승현, 김나미 등 초연 멤버들이 함께 한다. 이 밖에 김진욱, 김찬형, 박기덕, 손영환, 이지해, 이창훈, 박기만, 노현 어우, 송유현, 최미령, 류혜린, 유민 중, 김이삭 등 대학로의 젊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젊은 시절 특유의 아기자기한 사랑을 실감 나게 펼쳐 보인다.

10년이 지나도 유효한, 청춘들의 사

보편적인 감정 '사랑'을 말하다

"사랑이라는 감정은 다 같은 감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각각의 디테일은 다르겠지만 사랑이라는 본질적 감정은 변하지 않은 것 같다." - 배우 박호산

초연 때 함께 했던 박호산 배우는 이제 20대의 사랑 이야기는 다른 후배 배우들의 몫으로 넘긴 채 유부남 명수 역에 몰두하고 있다. 오랜만에 작품에 출연하는 심경에 대해 묻자 박호산은 “<춘천거기>라는 작품은 내게 내용 그 자체보다 ‘친구 작품’으로서 더 중요하게 다가온다."라고 운을 뗐다. “10년 전 함께 공연을 준비하며 불태운 뜨거웠던 열정이 그대로여서 서로에게 고마운 작품”이라는 설명이다.


아닌 게 아니라 연습실 분위기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다들 즐거워서 하는 작품이라는 긍정적인 신호다. 극중 작가인 수진 역할을 더블로 맡고 있는 배우 김나미는 “아무래도 모두가 한 번쯤 겪었던 이야기라는 점이 강점인 작품”이라며 “배우 입장에서는 나로부터 캐릭터를 출발해도 용서가 되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연기하지 않아도 되는 행복감이 있다."라고 전했다.

10년이 지나도 유효한, 청춘들의 사

보편적인 감정인 사랑이 편안한 대사에 실린다. ‘당신 생각이 나요. 술은 마셨지만 취하진 않았는데.’라고 반복되는 극중 노래를 듣고 있노라면 나도 모르는 사이 굳어져 있던 연애세포가 살아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말랑말랑한 사랑 이야기에 왠지 모를 거부감을 느끼는 이들이라도 누군가를 떠오르게 하는 <춘천거기>의 힘에는 동의하지 않을 수 없으리라. 무엇보다도 연습실의 활기찬 기운이 반가웠다. 김한길 연출가는 “요즘… 어렵고 한데”라고 운을 떼며 “우리가 경험한 좋은 기운이 관객에게 전달됐으면 한다. 제작과 연습 과정 등을 잘 준비할 테니 털고 갔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사진: (주)Story P 제공
글 : 김나볏 공연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