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약한 팀, 집에 간다" 동료 일깨우는 캡틴 손흥민의 한 마디

by중앙일보

중앙일보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손흥민의 골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대0으로 승리했다. [뉴스1]

"너무 급할 필요 없다. 좀 더 침착하게 경기하자."


20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랏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3차전 키르기스스탄과 전반전을 치른 뒤,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 주장 손흥민(26·토트넘)이 동료들에게 한 말이다. 전반에 14개 슈팅을 하고도 한 골도 넣지 못하고 비기는 상황을 맞자 그는 유독 '침착하게'를 강조하면서 동료들을 달랬다.


그리고 후반 18분 손흥민은 장윤호(전북)가 올린 코너킥을 페널티 지역 안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힘겹게 따돌리고 2승1패(승점 6), E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대표팀의 간판답게 그는 스스로 해결사를 자처했고, 필요한 순간에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냈다.

중앙일보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의 활약상 못지 않게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드러나는 그의 '말 한 마디'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손흥민은 이번 대회에 주장 완장을 달고 나섰다. 공식 국제 대회에서 주장 완장을 찬 건 개인적으로 처음이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라는 타이틀과 팀을 대표하는 주장이라는 역할까지 맡은 그의 어깨는 당연히 무거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는 기꺼이 책임감을 떠안았다. 때로는 선수들의 분발을 촉구하면서도, 때로는 푸근한 형같은 마인드로 다독였다.


손흥민은 17일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1-2로 패한 뒤, 애정 어린 쓴소리를 동료들에게 남겼다. 그는 "우리가 독일을 월드컵에서 이긴 게 역사에 남을 듯이 말레이시아전 패배는 우리 커리어에 끝까지 남는다. 한 번 실수를 또 다시 반복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잘 알 것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공격수의 부진 속에 힘겨운 경기를 펼친 뒤엔 "골을 못 넣은 건 공격수로선 당연히 반성해야 한다. 내가 얘기 안 해도 선수들이 잘 인지할 것"이라면서도 "나부터 반성하겠다. 나부터 선수들을 잘 끌고가겠다"고 말했다. '나부터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위기 상황을 넘어보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

중앙일보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골을 넣은 손흥민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2차전 말레이시아전과 3차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부진했던 황희찬(잘츠부르크)에 대해서도 힘을 불어넣었다. 2년 전 리우올림픽에서 골을 넣고 함께 댑(Dab) 댄스 세리머니를 하는 등 절친한 황희찬의 부진에 '못했던 것보다는 잘 했던 것을 칭찬'하는 말로 격려했다. 손흥민은 "희찬이가 그라운드에 들어오면서 활력소 역할을 많이 했다. 이 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키르기스스탄전에 보여줬던 간절함을 앞으로도 보여준다면, 다른 선수들도 더 한발씩 뛸 것 같다"고 말했다. "골을 넣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말한 손흥민은 "나도 기회가 있는데 넣지 못했다. 희찬이도 반성하지만, 나도 반성할 건 반성해야 한다"면서 겸손한 자세도 보였다.


키르기스스탄전을 마친 뒤 만난 손흥민은 "아직 저는 주장으로서 부족한 게 많다. 선수들이 잘 해주고 있고, 난 그저 주장으로서 솔선수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이 23일 열릴 이란과의 16강전을 앞두고서도 분발을 다짐하는 말을 했다. 그에게 들은 동료들을 향한 다짐은 이랬다. "16강부턴 지면 짐 싸서 집에 가는 거다. 약한 팀이 가는 것이다." 짧지만 강렬한 '캡틴 손'의 이 한 마디에 조별리그 부진을 털고 분위기를 바꾸는 김학범호를 볼 수 있을까.


반둥=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