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양진호, 대마초 ‘양성’ 필로폰은 ‘음성’…“진술 토대로 수사 계속”

by중앙일보

양진호, 대마초 ‘양성’ 필로폰은 ‘

폭행과 엽기행각으로 물의를 빚어 구속돼 경찰 조사를 받아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6일 오전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폭행·폭언, 동물 학대, 음란물유통 혐의 등을 받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마약 검사에서 일부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양 회장으로부터 채취한 모발 등을 검사한 결과 대마초는 ‘양성’, 필로폰은 ‘음성’ 반응이 나왔다.


양 회장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인정했으나, 필로폰 투약 혐의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 사실상 부인했다.


이번 국과수 검사에서 진술과 일치된 검사 결과가 나온 셈이다.


하지만 경찰은 필로폰 투약의 경우 6개월~1년이 지나면 마약검사로는 투약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만큼, 이에 대한 수사는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통해 양 회장이 과거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별도 수사팀을 꾸려 양 회장이 임직원 명의로 30억 원에 달하는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6일 정보통신망법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 상습폭행, 강요 등 혐의로 구속된 양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