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안정환 '모친 빚투' 논란에 "낳아주신 어머니지만…" 입장 밝혀

by중앙일보

축구 국가대표 출신 방송인 안정환(43)이 어머니의 '빚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안정환은 25일 이데일리를 통해 "저는 선수로서 성공을 거둔 후 '빚잔치'를 시작했다"며 이날 불거진 '빚투'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일간스포츠]

앞서 사업가 이모씨가 한 매체를 통해 안정환의 어머니 안금향(60)씨에게 훈련비 명목으로 빌려준 1억 5000만원을 돌려받지 못해 20여년을 고통 속에 살아간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사정이 어려워 안정환 소속사도 찾아갔으나 '안정환이 해외에 갔으니 기다리라'는 대답만 돌아왔다"고도 말했다.


이와 관련 안정환은 "어머니께서 '아들 훈련, 양육'을 명목으로 빌리신 돈 중에 제가 실제 지원 받은 돈은 한푼도 없었다. 그러나 확인을 거쳐 어머니께서 빌린 돈이 맞을 경우 모두 변제해드렸다. 집도 팔고 연봉 전체를 쏟아붓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는 실제 빌리지 않았는데 빌렸다며 돈을 요구하시는 분들도 많아졌다. 그때부터는 저도 제 가정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이 이런 보도를 보고 어떤 생각을 하겠는가"라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또, "운동선수를 거쳐 방송인으로 활약하면서 사고 치지 않으면서 열심히 노력해왔다고 생각한다"며 "낳아주신 어머니지만 언제 뵀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의 마음은 이해하지만 제게는 연락도 없이 '안정환 빚투' 보도가 나오는 것에 자괴감이 든다"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