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가장 먼저 등장해 ‘동분서주’…김여정, 재떨이 들고 있던 이유

by중앙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동행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이번에도 오빠인 김 위원장을 밀착 수행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먼저 등장한 김여정

가장 먼저 등장해 ‘동분서주’…김여정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행이 탑승한 열차가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하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과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열차에서 내려 주변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가 26일 오전 베트남의 중국 접경지인 랑선성 동당역에 했을 때 열차에서 제일 먼저 내린 건 김 부부장이었다. 검은색 치마 정장 차림에 힐을 신은 김 부부장은 빠르게 주변을 살펴본 뒤 다시 열차에 올라탔다. 약 1분 뒤 김 위원장이 비로소 모습을 드러냈다.

힐 신고 달려가기도

가장 먼저 등장해 ‘동분서주’…김여정

김 위원장이 리무진에 탑승하자 달려가는 김 부부장. [사진 JTBC 방송 캡처]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전용 리무진에 타자 길을 터주기 위해 서둘러 뛰어 자신의 차로 이동했다. 김 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동선을 직접 챙기며 그를 보좌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재떨이까지 챙겨

가장 먼저 등장해 ‘동분서주’…김여정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 26일 새벽 중국 남부 난닝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자 김 부부장이 크리스탈 재질로 보이는 재떨이를 들고 서 있다. 이후 김여정은 재떨이를 두 손으로 받쳐들고 꽁초를 받았다. [TBS 제공=연합뉴스]

김 위원장 밀착 수행을 하는 김 부부장의 모습은 하노이 도착 전 휴식 시간에도 포착됐다. 일본 TBS가 이날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이날 오전 중국 난닝(南寧)의 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자 그의 옆에서 재떨이를 들고 서 있었다. 일각에선 김 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꽁초를 받아낸 건 침 같은 생체정보가 새나갈까 봐 세심하게 챙긴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메트로폴 호텔도 점검

가장 먼저 등장해 ‘동분서주’…김여정

김 부부장이 26일 하노이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에서 떠나고 있다. [뉴시스]

김 부부장은 이날 오후 하노이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을 찾기도 했다. 회담장으로 유력시되는 메트로폴 호텔을 최종 점검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오후 6시50분쯤 이 호텔에 도착해 45분간 머문 뒤 오후 7시35분쯤 떠났다. 김 부부장이 점검을 마치고 돌아간 메트로폴 호텔 입구에는 지난해 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회담장에 설치된 펜스와 비슷한 형태의 구조물 설치 작업이 늦은 시간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먼저 등장해 ‘동분서주’…김여정

지난해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 당시 ‘판문점 선언’ 서명에 앞서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에게 만년필을 건네주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뉴스1]

김 부부장의 밀착 수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으로 방남하며 주목받기 시작한 김 부부장은 최근 진행된 북한의 정상회담 일정마다 김 위원장을 밀착 수행해왔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 및 베트남 공식방문에서도 내내 그림자 수행을 할 것으로 보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