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성접대 의혹' 방송 후 양현석이 YG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일간스포츠]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최근 불거진 성접대 의혹과 관련, 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결백을 호소했다.


양 대표는 30일 YG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선 여러분들께 참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최근 방송 보도로 인해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그는 "방송에 나온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는 방송사가 제기한 어떤 불법적인 행동이나 여러분들에게 부끄러울 만한 행동을 절대로 하지 않았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이어 "모든 진실은 곧 세상에 밝혀질 거라 생각한다. YG는 지난 23년간 여러분들의 꿈을 향한 노력과 남다른 창의성으로 꾸준히 성장했다"면서 "저는 그것을 지켜야 할 위치에 있다. 무거운 책임감을 잊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양 대표 등이 2014년 7월 동남아시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 8명이 모인 이 자리에는 여성 25명이 함께했으며, 저녁을 먹은 이들은 서울 강남의 클럽 'NB'로 이동했다. 방송은 클럽에서의 술자리는 사실상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목격자의 진술도 전했다.


방송이 나간 뒤 YG는 양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방송에 거론된 동남아시아 재력가 중 한명은 조 로우(38)로 확인됐다. 당시 동석한 가수 싸이(42)는 "조 로우와 일행들이 아시아 일정 중 한국에 방문했을 때 그들의 초대를 받아 저와 양현석 형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초대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술을 함께한 후 저와 양현석 형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며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방송 내용은 부인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