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3D프린터로 집 짓기, 1억 원룸 1000만원에 가능해요”

by중앙일보

신동원 코로나 사장 인터뷰

현재 찜질방 토굴·조형물 제작 수준

국내 지원 못받아 캐나다 자금 유치

수년 안 3D프린팅 아파트 선뵐 예정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용면적 6평(19.83㎡) 원룸 한 채가 1억원 정도라고 칩시다. 이걸 3D 프린터로 지으면 가격을 1000만원까지 낮출 수 있습니다.”


최근 신동원 코로나 사장(35)은 경기 김포시 본사 공장에서 중앙일보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는 2013년 설립된 국내 유일의 3D 프린팅 건설사다. 정말 3D 프린팅 건설로 집값을 잡을 수 있을까.


3D 프린터는 앞뒤(x축)·좌우(y축)·상하(z축) 운동을 하며 입체를 만든다. 큰 덩어리를 깎아내는 ‘절삭형’ 혹은 재료를 분출해 한 층씩 쌓는 ‘적층형’으로 구분된다. 3D 프린팅 건설은 보통 적층형 방식으로, 콘크리트 액체 등을 뿜어 구조물을 쌓는다.


노동 집약적인 기존 건설 방식과 달리 3D 프린팅 건설은 기계 중심이라는 게 특징이다. 인력을 줄이고 공사 기간을 단축해 공사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신 사장이 “주택 공사비를 10분의 1로 줄일 수 있다”고 자신하는 이유다.


해외에선 ‘3D 프린터로 집 짓기’가 이미 실현되고 있다. 중국 건설사 윈선은 2015년 1월 3D 프린터로 만든 5층짜리 아파트(전시용)를 완공했다. 프랑스 낭트에 가면 3D 프린터로 지은 세계 첫 공공주택 ‘이누바(yhnova)’를 볼 수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사람이 살고 있다. 네덜란드에선 에인트호번 공대가 2023년까지 3D 프린터로 임대주택 5채를 지을 예정이다.


한국은 걸음마 수준이다. 신 사장의 코로나는 아직 주택을 제작하지 못하고 있다. 대신 3D 프린터로 찜질방 토굴이나 조형물을 제작한다. 또한 해군 제2기동건설대대와 함께 군사 시설물(방공호·벙커·탄약창·킬블록·방호벽 등)을 만드는 중이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 사장은 “주택을 짓기 위한 대형 3D 프린터 제작 자금을 유치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한 대형 건설사 사장이 공장을 찾아와 투자 협약을 맺으려 한 적 있지만, 신 사장은 도장을 찍기 직전에 거절했다고 한다. 건설사가 단돈 수억원에 특허 기술을 빼가려고만 한다는 의심이 들었기 때문이다.


건설 관련 공기업이나 정치인도 코로나에 큰 관심을 보냈지만 실질적인 도움은 못 됐다고 한다. “다들 자기들이 돋보이는 쪽으로 코로나를 이용하려고만 할 뿐이었습니다.” 코로나 공장 한쪽에 마련된 사무 공간에는 대형 건설사 사장, 공기업 사장, 정치인 등의 명함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결국 신 사장은 캐나다 자본을 유치해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10일 현지 법인(CORONA TECH CORP)을 만들면서다. 다음은 신 사장과의 일문일답.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 어떤 계기로 3D 프린팅 건설업에 뛰어들었나.


A : “어릴 적 부모님이 집 문제로 크게 다툰 적이 있다. 왜 집을 사기가 어려운지 이해가 안 됐다. 다른 제품은 기술 발전에 따라 가격이 싸지는데 집은 그러지 않는 게 이상했다. 서울과학기술대 기계설계자동화공학부에서 공부하고 기능올림픽(CNC선반 부문)에서 수상한 경험 등을 바탕으로 주택 문제를 바라보니 ‘3D 프린팅 건설’에 답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Q : 기계공학도로서 건설업을 하는 게 어렵지 않나.


A : “배워야 할 건설 법령과 기술이 너무 많아 힘들다. 무리하며 일하다 많이 다치기도 했다.”


(신 사장은 두 손을 기자에게 보여줬다. 4개의 손가락이 절반씩 잘려나간 상태였다.)


Q : 콘크리트 외에 철근이나 배관도 3D 프린터로 만들 수 있나.


A : “지금은 별도 제작·조립해야 하지만 앞으로 기술을 고도화하면 건설 전체 과정을 프린터로만 지을 수 있을 것이다.”


Q : 언제쯤 3D 프린터로 만든 집을 볼 수 있나.


A : “올해 목표는 길이 12m, 폭 12m, 높이 6m의 건설용 3D 프린터를 제작하는 것이다. 이 기계로는 2층짜리 공동주택을 만들 수 있다. 수년 안에 8층짜리 아파트를 커버할 수 있는 프린터를 만들 계획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