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소총 들고 전투기 조종…베일 벗긴 태국 왕비 일상

by중앙일보

[서소문사진관]

중앙일보

태국 국왕의 배우자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가 전투복을 입고 전투기 조정석에 앉아 헬멧의 끈을 조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태국 왕실이 마하 와찌랄롱꼰 국왕(67)의 배우자인 시니낫 웡와치라파크디(34)의 일상을 담은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고 26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태국 국왕은 지난 5월 왕실 근위대장 출신인 수티타와 네번째 결혼식을 올린 뒤 2개월만에 시니낫을 후궁으로 책봉했다. 국왕은 10대 왕세자 등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중앙일보

태국 국왕의 배우자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가 전투복을 입고 수송기에 탑승해 있다. [[EPA=연합뉴스]

마하 국왕은 7월 시니낫에게 왕의 배우자라는 호칭을 부여했다. 이러한 호칭을 받은 것은 거의 100년 만으로 시니낫이 처음이다.


왕실의 일상 모습도 상당히 많은 부분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터라 공개된 시니낫의 사진은 이목을 끈다.


태국은 입헌군주제 국가이지만 왕실 모독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15년의 징역형 을 받을 정도로 왕실의 권위가 막강하다.


시니낫은 왕실 육군간호대학을 졸업하고 조종사 교육을 받은 뒤 왕실 근위대에서 근무했다. 올해 5월에는 소장으로 진급했다.

중앙일보

태국 국왕의 배우자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가 비행기 조정석에 앉아 있다. [AFP=연합뉴스]

사진에서 시니낫은 조종사 복장을하고 전투기 조종석에 앉아 헬멧 끈을 조이는 모습과 소총을 들고 사격하는 모습 외에도 국왕과 웃으며 무언가를 들여다보는 모습 등 일상을 담은 사진들도 있다. 김상선 기자

중앙일보

태국 국왕의 배우자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가 군 수송기에서 낙하 준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중앙일보

태국 와치랄롱꼰 국왕과 배우자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 [AFP=연합뉴스]

중앙일보

태국 국왕(왼족)과 함께 있는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 [EPA=연합뉴스]

중앙일보

태국 국왕의 배우자 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의 왕실 근위병 시절의 모습. [AFP=연합뉴스]

중앙일보

태국 마하 왕찌랄롱꼰 국왕과 배우자 인 시니낫 윙와치라파크디. [EPA=연합뉴스]

중앙일보

서소문사진관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