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삼겹살 먹을 때 밥만 안 먹으면 살 안찐다?

by중앙일보

육류+탄수화물, 식욕 돋우는 조합

쌀밥 대신 현미밥, 식전엔 샐러드

중앙일보

느끼한 삼겹살과 담백한 밥은 맛 궁합이 좋아 함께 먹으면 자연스레 많이 먹게 된다. [중앙포토]

“삼겹살 먹을 때 밥을 같이 안 먹으면 살이 안 찐다”는 이야기가 있다. 정말일까.

삼겹살은 돼지고기 중에서도 가장 열량이 높은 부위에 속한다. 100g당 내는 열량이 450~500㎉나 된다. 보통 식당에서 삼겹살 1인분을 150g 내외로 제공하고 있으니, 삼겹살 1인분을 먹는다면 675~750㎉를 먹는 셈이다. 이것만 해도 이미 상당한 열량이다. 이에 비하면 돼지갈비는 255㎉, 목심은 250㎉ 정도로 열량이 낮은 편이다.


그런데 우리가 한 끼 식사를 할 때 삼겹살만 먹는 게 아니다. 김치도 함께 구워 먹고, 상추 위에 쌀밥과 고기 한 두 점을 얹어 쌈으로 만들어 먹는 것은 기본. 고기를 다 먹고 난 뒤에는 밥에 된장찌개를 곁들여 먹을 때가 많다. 이렇게 먹으면 저녁 한 끼에 어림잡아도 1200㎉ 이상의 열량을 섭취하고, 다량의 나트륨까지 먹게 된다. 여기에 느끼하고 짠맛을 중화시키기 위해 디저트로 달콤한 아이스크림이나 조각 케이크까지 먹는다면 저녁 한 끼에 1500㎉ 이상이 훌쩍 넘는다.


이렇듯 한 끼 식사 열량이 어마어마 하다보니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 삼겹살은 ‘금지 음식’처럼 여겨진다. “밥을 함께 먹으면 탄수화물 때문에 살이 찌니, 밥만 안 먹으면 괜찮다”는 위로 섞인 ‘비법’같은 이야기가 나온 이유다.


단백질과 탄수화물은 1g당 4㎉씩 똑같은 열량을 발생시키는 영양소인데, 왜 유독 탄수화물(밥)만 먹지 말라는 이야기가 나왔을까.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경우 원장(아야알러리스가정의학과의원)은 “밥의 탄수화물이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이 원장은 “삼겹살과 밥은 식욕을 돋우는 조합이다. 그러다 보니 많은 양을 먹게 되고, 자연스레 전체적인 섭취 열량이 늘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삼겹살을 밥과 먹을 때, 삼겹살만 먹을 때보다 더 많은 양의 음식을 먹게 돼 섭취하는 총 열량이 늘어나게 된다는 의미다. 이 원장은 “다이어트를 생각한다면 둘 다 섭취량을 줄이는 게 맞다”고 조언했다.


삼겹살의 기본이 되는 단백질은 체내 흡수가 천천히 되는 영양소다. 그래서 같은 양의 탄수화물이나 지방보다 포만감을 오래 느낄 수 있고, 두 영양소 대비 우리 몸 속에 지방으로 축적되기도 어렵다. 이에 반해 탄수화물은 흡수 속도가 빨라 빨리 배가 꺼지고 또 많은 양을 먹을 수 있다. 맛으로만 따져도 고기만 먹어서는 느끼해서 많은 양을 먹기 힘들다. 반면 밥을 함께 먹으면 밥이 가진 담백함이 고기의 느끼함을 잡아줘 더 많은 양의 고기를 먹을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원장은 “고기와 함께 밥이 먹고 싶다면 쌀밥보다는 식이섬유가 많은 현미밥이나 잡곡밥을 먹어 흡수율을 낮추는 동시에 적은 양으로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삼겹살을 먹기 전에 샐러드나 토마토 같은 열량이 낮고 건강한 음식을 먹어 배를 약간 채운 뒤, 식사를 하는 게 도움이 된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