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00세 눈앞 참전용사 수당 2000만원 코로나19 성금으로

by중앙일보

“나라 도움만 받다 국가 이바지”

임대아파트 살며 모은 수당 내놔

“알뜰하게 모아 필요한데 써 행복”

중앙일보

코로나19 성금을 기탁하기 위해 서귀포시청사를 찾은 주관섭(99) 백영순(82) 부부가 양윤겸 서귀포시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서귀포시]

“나라로부터 도움만 받으며 살아왔는데 이렇게 어려울 때 조금이라도 국가에 이바지하고 싶어 기부를 결정했다.” 제주도에서 100세, 상수(上壽)를 불과 한해 앞둔 99세 6·25 참전용사 할아버지 부부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성금 2000만원을 내놨다.


서귀포시는 8일 “주관섭(99)·백영순(82) 부부가 국가유공자 수당을 조금씩 저축해 모은 2000만원을 이날 청사로 직접 찾아와 기탁했다”고 밝혔다. 거동이 불편함에도 기부를 위해 이날 서귀포시청을 찾은 주씨는 “코로나19 사태로 힘들어하는 취약계층을 보면서 이제는 내가 받은 사랑을 되돌려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주씨가 6·25 참전 국가유공자 수당을 저축해 모은 돈이다. 부부는 그 동안 알뜰하게 살며 저축한 돈을 꼭 필요한 곳에 쓰고 싶다며 넉넉지 않은 살림이지만 모은 돈을 선뜻 내놓았다. 주씨 부부가 이날 기탁한 2000만원은 영구임대아파트에 살며 국가유공자 수당과 생활비 지원금만으로도 빠듯한 생계에 옷 한 벌 사입지 않으며 모은 소중한 돈이다. 부부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며 쏟아진 모금 관련 소식을 뉴스를 통해 접하고 소외이웃을 위한 기부를 결심했다.

중앙일보

코로나19 성금을 기탁하기 위해 서귀포시청사를 찾은 주관섭(99) 백영순(82) 부부가 양윤겸 서귀포시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서귀포시]

함경남도 출신인 주씨는 참전 국가무공수훈자다. 6·25 전쟁 당시 남쪽으로 내려왔다. 이후 서울에서 만난 부부는 30여 년 전 제주에 내려와 여생의 터전을 마련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 3월에도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400만원, 동홍 노인회에 100만원을 기탁하며 이웃사랑을 이어왔다. 부부가 기탁한 성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귀포시내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고령의 나이에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데도 불구하고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주관섭 어르신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며 “어르신의 선행이 널리 알려져 더불어 사는 사회의 본보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직 정정한 모습의 주씨 부부는 “그동안 알뜰스럽게 살아 저축한 돈을 필요한 곳에 쓸 수 있게 돼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